재미

재밌는 일이 없어졌다.

언제부터였는지 모르겠지만,
하여튼 사는데 별 재미가 없어졌다.
그냥 읽지도 않은 책 페이지 넘기듯
하루하루 넘기고 있다는 느낌만 든다.

아무래도 돌파구가 좀 있어야겠다.

회사를 관두던가,
장가를 가던가,
홈페이지를 확 날려버리던가,
대충 지금 생각나는건 이 정도.

당장 할 수 있는 건 하나도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