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2011년)도 골든래즈베리 후보작 발표!



최악의 영화

  • 바운티 헌터 The Bounty Hunter (Columbia Pictures / Relativity Media)
  • 라스트 에어벤더 The Last Airbender (Paramount / Nickelodeon Movies)
  • 섹스 앤 더 시티 2 Sex & The City #2 (Warner Bros. / New Line / HBO Pictures)
  • 이클립스 Twilight Saga: Eclipse (Summit Entertainment)
  • 뱀파이어 석 Vampires Suck (20th Century-Fox / Regency Enterprises)

재미있는 노미네이션이네요. <바운티 헌터>나 <섹스 앤 더 시티 2>는 비슷비슷한 수준으로 보이고, <라스트 에어벤더>는 이제 샤말란 감독이
골든래즈베리에 제대로 찍혀있구나 싶은 정도인데, <이클립스>와 <뱀파이어 석>은 무릎을 치게 만듭니다. 원작과 패러디영화가 동시에 후보작에 오르다니,
잘하면 공동수상도 가능하겠지 싶은데요. 둘 중에 하나만 준다면 <이클립스>에게 가지 싶습니다. 국내 개봉 안했지만 <뱀파이어 석>을 본 사람들 말을 들어보면
원작 <트와일라잇>보단 차라리 낫다고 한다니 말이죠.

최악의 주연남우

  • 잭 블랙 (걸리버여행기)
  • 제라드 버틀러 (바운티 헌터)
  • 애쉬튼 커처 (킬러스 / 발렌타인데이)
  • 테일러 로트너 (이클립스 / 발렌타인데이)
  • 로버트 패틴슨 (리멤버 미 / 이클립스)

<이클립스>가 싹쓸이할 분위기가 슬슬 감지되네요. 평소 같으면 눈길 한번쯤 줬을 잭 블랙이나 애쉬튼 커처에 관심조차
가질 않습니다. 얘네도 공동수상할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그래도 주인공인데 로버트 패틴슨에게 대접은 해줘야겠죠. 웃통만
벗고 설치는 테일러 로트너를 버리기도 참 아깝긴 한데…

최악의 주연여우

  • 제니퍼 애니스톤 (바운티 헌터 / 스위치)
  • 마일리 사이러스 (라스트 송)
  • 4명의 친구들 – 사라 제시카 파커, 킴 캐트럴, 크리스틴 데이비스, 신시아 닉슨 (섹스 앤 더 시티 2)
  • 메간 폭스 (조나 헥스)
  • 크리스틴 스튜어트 (이클립스)

<이클립스>의 아성이 여기선 좀 흔들릴 수도 있겠군요. “Gal Pals”라는 표현까지 써가며(심한 말은 아닌 것 같지만) 4명을
한데 묶어 후보에 올린 걸로 짐작컨대 보통 이런 경우 수상으로 이어진 사례가 많거든요. 게다가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같이 출연한
남자배우들과는 달리 <이클립스> 한 작품으로만 후보에 올라있으니… (<런어웨이스>에선 그래도 괜찮았다는 뜻?)
미안(?)하지만, 여우주연상은 내년에 <브레이킹 던>으로 노려봐야겠네요.

최악의 조연남우

  • 빌리 레이 사일러스 (스파이 넥스트 도어)
  • 조지 로페즈 (마마듀크, 스파이 넥스트 도어, 발렌타인데이)
  • 데브 파텔 (라스트 에어벤더)
  • 잭슨 라스본 (라스트 에어벤더, 이클립스)
  • 롭 슈나이더 (다 큰 녀석들)

항상 예측해보기엔 조연상이 가장 어렵죠. 배우가 풍기는 포스만 놓고 보면 롭 슈나이더고, 작품에서 풍기는 포스로 치면
<이클립스>나 <라스트 에어벤더> 쪽이고… <슬럼독 밀리어네어>로 기대를 모았던 배우라는 점에서 데브
파텔이 수상할 가능성이 좀 높아보이기도 하고 빌리 레이 사일러스의 뜬금 2연패도 기대해볼만 하겠네요.

최악의 조연여우

  • 제시카 알바 (킬러 인사이드 미, 미트 페어런츠 3, 마셰티, 발렌타인데이)
  • 셰어 (버레스크)
  • 라이자 미넬리 (섹스 앤 더 시티 2)
  • 니콜라 펠츠 (라스트 에어벤더)
  • 바브라 스트라이젠드 (미트 페어런츠 3)

카메오급 출연에도 꾸준히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걸 보면 제시카 알바도 단단히 찍혀있는듯… 수상까지 할 지는 잘 모르겠군요.
늘 그렇지만 이름값 있는 옛날 배우들이 자주 후보에 올라오는 걸 보니 이번에도 그쪽에서 수상자가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라이자 미넬리나 바브라 스트라이젠드 쪽이 좀더 유력해보인달까…

최악의 스크린커플/앙상블

  • 제니퍼 애니스톤 & 제라드 버틀러 (바운티 헌터)
  • 조쉬 브롤린의 얼굴 & 메간 폭스의 액센트 (조나 헥스)
  • 모든 캐스팅 (라스트 에어벤더)
  • 모든 캐스팅 (섹스 앤 더 시티 2)
  • 모든 캐스팅 (이클립스)

자자, 보통 “모든~” 이런 말 나오면 스크린커플 부문에선 유력한 후보가 되는데, “모든~” 수식어가 붙은 후보만 셋입니다. 팽팽하네요.
지난 시상식처럼 뜬금없이 제니퍼 애니스톤 & 제라드 버틀러 커플이 수상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지만, 골든래즈베리에서 올해
<이클립스> 물먹이겠다고 단단히 벼르고 있다면 이런 기회 놓칠리가 없겠죠.

최악의 프리퀄/리메이크/후속편/표절영화

  • 타이탄 Clash of The Titans
  • 라스트 에어벤더 The Last Airbender
  • 섹스 앤 더 시티 2 Sex & The City #2
  • 이클립스 Twilight Saga: Eclipse
  • 뱀파이어 석 Vampires Suck

최악의 영화와 거의 동일하다시피 하니 2관왕 확정이겠군요. (<이클립스>일 가능성 90%) 의외로 여기서는 <섹스 앤 더 시티 2>나
<뱀파이어 석>으로 갈 가능성도 있겠다 싶긴 한데…

최악의 감독

  • 제이슨 프리드버그, 아론 셀쳐 (뱀파이어 석)
  • 마이클 패트릭 킹 (섹스 앤 더 시티 2)
  • M. 나이트 샤말란 (라스트 에어벤더)
  • 데이빗 슬레이드 (이클립스)
  • 실베스터 스탤론 (익스펜더블)

여기도 당연히 이클립스… 하려다보니 골든래즈베리가 사랑하는(?) 두 감독이 눈에 확 들어오네요. 과거의 연인(?) 실베스터 스탤론과
최근의 연인 M. 나이트 샤말란. 물론 샤말란으론 좀 약하고 실베스터 스탤론이면 <이클립스>의 훌륭한 대항마가 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지만… 대세를 넘을 수 있을까요.

최악의 극본

  • 라스트 에어벤더 (M. 나이트 샤말란, 원작 단테 미마르티노, 브라이언 코니츠코)
  • 미트 페어런츠 3 (존 햄버그, 래리 스터키, 원안 그렉 글레나, 메리 로스 클락)
  • 섹스 앤 더 시티 2 (마이클 패트릭 킹, 원작 대런 스타)
  • 이클립스 (멜리사 로젠버그, 원작 스테파니 마이어)
  • 뱀파이어 석 (제이슨 프리드버그, 아론 셀쳐)

이거야 보통 최악의 영화상 받는 작품이 각본상까지 가기 마련이니까…

최악의 눈이 썩는 3D 영화 (2010년 특별부문)

  • 캣츠 앤 독스 2 Cats & Dogs #2:Revenge of Kitty Galore
  • 타이탄 Clash of The Titans
  • 라스트 에어벤더 The Last Airbender
  • 호두까기 인형 3D Nutcracker 3-D
  • 쏘우 3D Saw 3-D (aka Saw VII)

<이클립스>가 3D로 개봉하지 않은 걸 감사해야하나요… 이건 3D로 상영되는 버전을 보고 평가해야 맞을 것 같아 섣불리 뭐라고 하긴 그런데,
왜 3D로 만들었냐는 소리까지 들었던 <캣츠 앤 독스 2>가 제법 유력하지 않겠나 싶네요. <타이탄>도 일반 촬영 후 유행에 따르느라
후반작업으로 3D를 만든 거라 생각보다 별로라고 하니 어쩌면 얘도 가능성 있겠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