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SIDH

[군대시절] 직속상관들 0

[군대시절] 직속상관들

내 군대시절 이야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배병장이란 내 고참이다. 한 마디로 인간이 덜 된 이 자식은 입만 벌리면 거짓말인데 머리가 나빠서 조금만 길게 말하면...

[군대시절] 공군에 지원하다 0

[군대시절] 공군에 지원하다

그냥 끌려가는게 싫어서 공군을 지원한 나는, 필기시험을 본다는 말에 무척 긴장했었다. 국어, 영어, 수학, 과학, 국민윤리를 본다는데 공부를 해야되는지 하면 어느 수준까지 해야되는지 궁금하기만 할...

[대학생시절] 졸업작품전 / 미팅 0

[대학생시절] 졸업작품전 / 미팅

연례행사인 졸업작품 준비가 시작되고, 나는 맹구 역을 나한테 시킨 전 모 누나의 팀에 들어갔다. 솔직히 말해서 잘 하지도 못했고 (트러스 엑소노메트릭을 그리는데 앗! 뫼비우스의 띠가...

[대학생시절] 2학년-신입생을 맞으며 0

[대학생시절] 2학년-신입생을 맞으며

대학교 2학년이 되면서 어쩌다가 보니 학술부장이란 직책을 맡으며 학생회 임원이 되었다. 그리하여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요즘은 새터라고 한다)에 인솔자로서 따라가게 되었는데, 가는 버스 속에서 사회를 맡았더니 신입생들한테...

[대학생시절] 축제 즐기기 0

[대학생시절] 축제 즐기기

대학 들어와서 첫 축제였는데 뭔가 추억거리를 남기자! 뭐 그런 모토로, 돌출행동을 잘 하는 김 모군이 ‘돈놓고 돈먹기’를 하는데 꼽사리 끼어들었다. 윤 모군이 바람을 잡았고, 김...

[대학생시절] 수업시간에 튀기 0

[대학생시절] 수업시간에 튀기

1학년때 교양영어시간이었는데, 뭐 번호순대로 나와서 정해진 부분을 읽고 해석하는 시간이 있었다. 내 차례가 됐을 때, 그 당시만 해도 고등학교 시절의 버릇이 남아있어서 열심히 사전 뒤져가며...

[대학생시절] 술에 얽힌 이야기 0

[대학생시절] 술에 얽힌 이야기

대학 신입생 환영회에서 처음 소주를 먹었다.(맥주는 종종 먹어봤는데) 맥주 먹고서는 취했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없었는데 (지금도 맥주만 마시고 취한 적은 없지만) 소주는 확실히 달랐다. 정신을...

[고등학생시절] 야구 이야기 0

[고등학생시절] 야구 이야기

고등학교때 이상하게 나와 내 친구들은 남는 시간을 쪼개서 야구를 즐겼다. 뭐 글러브도 없고, 공도 없고, 방망이도 없는 야구였지만(글러브 대신 맨손, 공은 테니스공, 방망이는 뒷산에서 주워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