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IDH의 사는이야기

[컴퓨터이야기] 홈페이지의 진화 – 웹프로그래밍, 그리고 블로그 0

[컴퓨터이야기] 홈페이지의 진화 – 웹프로그래밍, 그리고 블로그

CGI와 PERL에 대해서 공부하다 홈페이지를 뚜적거리면서도 “어쩔 수 없이” 게시판이나 방명록 등은 무료로 제공해주는 (그래서 광고창깨나 달리는) 것들을 써야했다. “어쩔 수 없이”란 말은 그때만 해도...

[컴퓨터이야기] 백화점 전산실 알바 시절 0

[컴퓨터이야기] 백화점 전산실 알바 시절

업무상 엑셀을 배우다 그후 아버지 소개로 모백화점 전산실에 알바로 들어가게 됐다. 뭐 기본적인 알바의 업무라는 거야 잔심부름 수준이거나 전화 받아주는 (전산실 대표전화가 내 직통전화였다… 그때부터...

[컴퓨터이야기] 두번째 컴퓨터 – 펜티엄을 사고 집에서 인터넷을 하다 0

[컴퓨터이야기] 두번째 컴퓨터 – 펜티엄을 사고 집에서 인터넷을 하다

펜티엄을 사고 윈도우 95를 설치하다 대학 졸업은 하고 취직은 못하고, 집에서 탱자탱자 놀다가 아버지가 물어다주신 번역교정일이 있어서 아르바이트 삼아 했다. (영어를 잘했느냐? 천만에… 번역교정이란 영어실력으로...

[컴퓨터이야기] 홈페이지를 운영하며 배우며 0

[컴퓨터이야기] 홈페이지를 운영하며 배우며

홈페이지를 완성하고 검색엔진에 등록하다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대략 홈페이지를 만들자! 고 마음먹고서 홈페이지를 완성할 때까지 걸린 시간은 한 달 남짓이 아닐까 생각된다. 한 달을 온통...

[여행기] SIDH의 유럽여행 마지막날 / 귀국
0

[여행기] SIDH의 유럽여행 마지막날 / 귀국

2003년 8월 16일 토요일 아침에 일어나서 찬물로 세수하는데 어깨가 사르르 떨리더만. 이제야 제대로 된 유럽날씨가 된 모양… 젠장 일주일내내 폭염에 시달리고 막상 떠날려니 날씨가 풀려?...

[여행기] SIDH의 유럽여행 여섯째날 / 베를린
0

[여행기] SIDH의 유럽여행 여섯째날 / 베를린

2003년 8월 15일 금요일. 한국에서야 광복절 휴일이지만 독일에서는 별 아무상관없는… 늦게 자기도 했고 피곤해서 푹 자다 일어나니 9시가 훌쩍 넘었드만… (8시 기차는 예전에 물건너갔고…-_-) 늦은...

[여행기] SIDH의 유럽여행 셋째날 / 파리
0

[여행기] SIDH의 유럽여행 셋째날 / 파리

2003년 8월 12일 화요일. 새벽기차를 타야하는 관계로 새벽5시에 번쩍 일어났음. 씻기 좋아하는 형은 그 틈에도 샤워하고 나는 세수만 하고 집을 나섰음. 아 말 나온 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