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내가 모기에 별로 물리지 않는 체질이라는 걸 군대에서야 눈치챘었다. 군대라는 곳이 워낙 그렇듯 여름이면 모기가 창궐하는데, 이상하게도 나와 내 한달 쫄병인 염모씨만 별로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었다. (혹자들은 두 사람 다 워낙 시커매서 모기가 못알아보는 거라고 우기기도)
어렸을 때는 그렇게 모기에 덜 물렸다, 라는 기억이 없기 때문에 정말 군대가서 시커매진 탓일지도 모르긴 모른다. 어쨌거나 제대하고 지금껏 여름마다 별로 모기에 시달려본 기억은 없다. 모기가 스쳐지나가기만 해도 시뻘겋게 부어오르는 사촌동생이 어찌나 부러워하는지.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