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관해 내가 알고있는 가장 찐한 이야기.

노가다현장에서 일하는 어느 분의 이야기인데
점심시간마다 남들처럼 식사를 하지 않고
그냥 깡소주 한 병에 김치쪼가리나 얻어다가
그걸로 점심을 때우는 분이 계셨다.

사람들이 걱정이 되어 물었다.
“그렇게만 드시고 괜찮으시겠어요?”

그분이 대답했다.
“이놈(술)하고 나하고 30년 친구인데
이놈은 나를 한번도 배신한 적이 없어”

실화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