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어쩌다가 크리스마스는 연인들과 함께 술먹다 이상한 짓 하는 날로 분위기가 굳어졌는지 모르겠지만, 교회도 안다니고 (선물 타러 가본 적도 없다) 애인도 없는 나로서는 크리스마스가 그냥 하루 쉬는 날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과거형이라고 해서 지금은 달라졌느냐, 그것도 아니지)
다만 어렸을 때는 부모님한테 선물 받는 재미도 있었고 (물론 아주 어렸을 때는 산타할아버지가 주는 줄 알았다. 근데 뭔놈의 산타할아버지가 책만 한보따리 선물로 주는지) 과자 먹으면서 TV보는 재미도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 것도 없어졌으니 좀 심심하긴 하다. 나중에 결혼해서 애들 생기면 좀 달라질랑가.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