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고등학교 때던가,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라는 영화가 개봉했었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라는 하이틴영화의 속편쯤 되는 영화였는데 뭐 보지는 않았다. 그저 제목에서 느낌만 따오려고 인용한 거니까 대충 넘어가자.
가끔은 커녕 하늘을 쳐다본 지가 꽤 오래됐다. 지은 죄가 많아서-_- 하늘을 감히 쳐다보지 못하는 것도 이유고 상체가 좀 구부정해서 고개를 제끼고 하늘을 쳐다보기 힘든 것도 이유다. 군대 훈련소에서 훈련받다가 땅바닥에 대자로 누워서 쳐다본 하늘 – 농담 아니고, 진짜 노랗더라. 하늘이 노란색일 수 있다니 – 이 아마 마지막이 아닐까 싶다. 그럼 거의 10년이 넘었다는 얘긴데.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