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크리스마스 – 들국화

사무실에 등유난로를 설치해놓았더니
평소 일하기 싫어하는 넘들이 저녀석으로 뭘 해먹을 수 없을까 하는 쓸데없는 궁리를 하던 끝에
모델 재료 몇 개 뚜적뚜적거려서 군밤틀을 만든 후
군밤을 구워먹고 있는 중.
덕분에 사무실 들어오면 밤 굽는 냄새가 아주 솔솔하다.

어제는 낮에 눈도 펄펄 내려주고
오늘은 밤 구워먹느라 일 팽개치고 놀다보니
아 겨울이구나,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누나 싶더라.
그래서 작년에 썼던 크리스마스 스킨으로 홈페이지 스킨도 바꾸고
문득 생각난 들국화 노래도 하나 올린다.

얼마전에 라디오를 듣다보니 누가 이 노래를 소개하면서
“크리스마스 노래인데 참 슬프다”고 말하던데
올 크리스마스에는 슬플 일이 없겠지.
없었으면 좋겠다.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설레는 마음과 함께
언제나 크리스마스 돌아오면 지난 추억을 생각해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사랑의 느낌과 함께
누구나 크리스마스 돌아오면 따스한 사랑을 찾지

거리에는 캐롤송이 울리고
괜스레 바빠지는 발걸음

이름 모를 골목에선 슬픔도 많지만
어디에나 소리없이 사랑은 내리네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설레는 마음과 함께
언제나 크리스마스 돌아오면 지난 추억을 생각해

거리에는 캐롤송이 울리고
괜스레 바빠지는 발걸음

이름 모를 골목에선 슬픔도 많지만
어디에나 소리없이 사랑은 내리네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사랑의 느낌과 함께
누구나 크리스마스 돌아오면 가슴에 사랑을 찾지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크리스마스 또 돌아왔네

좋은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지만 좋게좋게 살려고 하는
시대가 썼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