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 추억] 범인을 잡아라

언제나 그래왔듯이, 대박나는 영화라고 주위에서 우왕좌왕 떠들어대던 <살인의 추억>은 내 관심밖에 있었다. 사방팔방에서 입에 침이 튀다못해 바짝 마를 정도로 격찬이 쏟아지는 이 영화에 대한 당시 내 심경을 솔직하게 표현하자면, 송강호 연기 잘하는 거 하루이틀 얘긴가? 범인 못잡는다는 결말 다 알잖아? 스펙타클한 화면빨로 승부하는 영화도 아닌데 비디오나 TV로 보면 안되남? 뭐 대충 이런 정도였다.

왜 저 얘기를 하느냐 하면, 중간에 있는 “결말 다 알잖아?”에서부터 이야기를 풀어가기 위해서다. <살인의 추억>이 그 유명한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삼았다는 이야기는 삼척동자도 다 알 것이리라. (…생각해보니 삼척동자는 모를 수도 있겠다) 십 여 차례에 걸친 강간살인사건과 아직도 잡지 못한 범인, 그리고 이제는 잊혀져가고 있다는 것 등등이 어느덧 흘러간 옛날 이야기가 되어버린 “화성연쇄살인사건”에서 지금 떠올릴 수 있는 이미지들이 되겠다.

즈아, 다시 한번 강조해보자. 실제 있었던 사건을 소재로 삼은 영화다. 당근 범인이 잡히지 않고 영화가 끝난다는 거 관객들이 잘 알고 있었으리라. 그런데 웃기게도, (그렇도다. 나는 몹시 웃겼다) 일부 관객들은 “범인이 잡히기를” 기대하고 극장에 찾아온 모양이었다. 왜냐고? <살인의 추억>을 보고난 후 인터넷 등에 올라온 감상평이라는 것들을 둘러보면, “범인이 누구냐”를 따지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기 때문이다. 개중에는 상당히 창의적인 의견을 내놓는 사람도 없지 않아 있었으나(백광호가 범인이라더라 -_-;) 대개는 “박해일이 범인이다”는 쪽에 심증을 굳히고 그쪽으로 어떻게 어떻게 구성을 짜맞추는, 그런 식의 이야기들이었다.

1841년 뉴욕, 메리 로저스라는 젊은 아가씨의 변사체가 발견되었다. “미모의 젊은 여성, 의문의 변사체”라는 게 여론의 관심을 끌었는지 신문에서도 비중있게 다루고 수사도 활발하게 진행되었으나, 결국 사건은 미궁에 빠지고 말았다고 한다. 바로 이때, 인류 최초의 추리소설을 썼던 작가 에드가 앨런 포우가 이 사건을 바탕으로 (무대를 파리로 옮기고 이름도 프랑스식으로 바꿔서) <마리 로제의 비밀>이라는 추리소설을 발표했다. 다시 말하면 미궁에 빠진 사건에 대한 포우 자신의 추리를 공개한 셈이다. 포우가 사건 현장을 방문하거나 경찰들에게 수사 진행사항을 물어보지 않고 신문기사만을 읽고 이 추리소설을 쓴 것처럼, 소설 속의 탐정 오귀스트 뒤팽도 범행 현장에 직접 가보거나 경찰을 만나보지 않고 주위에서 전해주는 이야기와 신문기사만으로 범인을 추리해낸다. 포우가 추리해낸 대로 범인이 잡혔는지는 내가 아는 한 확인되지 않았다. (포우의 추리가 맞았다, 고 주장하는 글도 꽤 있었지만)

왜 뜬금없이 이 이야기를 꺼냈느냐 하면, <살인의 추억>은 <마리 로제의 비밀>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영화는 범인을 잡기 위한 영화도 아니고, 범인이 누구라고 밝혀주기 위한 영화도 아니다. 실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영화 속의 연쇄살인사건은 몇몇 모티브만 따왔을 뿐 전혀 다른 상황, 전혀 다른 환경에서 벌어진 사건들이다. 고로 <살인의 추억>을 보고 실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맞추려는 시도는 무의미하고 쓸데없는 짓이다. <살인의 추억>이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왜 그때 범인을 잡지 못했는가”에 대한 추억, 그것 뿐이었어야만 했던 셈이다.

<살인의 추억>에서는 범인을 잡지 못했던 이유들로 민생치안보다 데모진압에 병력을 우선 투입해야만 했던 정국 분위기나 시골이라는 환경에서 벌어지는 비과학적인 주먹구구식 수사 등 80년대의 아프고 초라했던 기억들을 들쑤시고 있지만, 시대에 대한 아픔이나 울분이 지나온 상황을 되돌려주진 않는다. 그래서 제목도 <…추억>이라는 단어를 썼다고 생각되고… 다시 말하면 <살인의 추억>에 있어서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인간을 돌아볼 수 없었던 80년대의 아픈 추억일 뿐이지, “화성연쇄살인사건” 자체가 하나의 추억은 아니어야 한다는 말이다. 그게 <살인의 추억>이 지향하는 주제에 좀더 부합한다고 보는 것이다.
그런데, 내 생각에는 감독이 욕심을 부린 듯 싶다.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서 “사람들이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다시 한 번 관심을 갖기를” 바라지 않았나 싶다. (아예 어떤 인터뷰에서는 직접적으로 그런 말도 하더라만…) 지금에라도 범인을 잡으려는 시도가 잘못 되었다는 것이 아니라, 어차피 허구인 영화를 통해서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시도라는 것은 <J.F.K>에서 지목한 범인이 진짜 케네디 암살범이라고 사람들이 믿어버리는 것만큼이나 위험한 일일 수도 있기 때문에 그 점을 경계하는 것일 뿐이다. (가능성? 그런 건 너무 나이브하지않은가) 영화는 영화가 해야할 몫이 있고, 간혹 그 몫을 넘치지않을 수 없을 때에는 관객들이 같이 넘쳐나지 못하도록 외부에서라도 통제를 했어야 했다. 그런데… “실제로 벌어진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라고 입을 모아 홍보하는 꼬라지를 보니, 역시 영화는 사회적 역할이나 문화의 대변보다 그저 어떻게든 입소문을 타서 돈이나 벌면 그게 최고라는 자조적인 생각이 드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에잉, 어차피 자본주의에서 영화란, 문화란 다 그런 것일 수밖에 없는 건가.

2 Responses

  1. ㅇㅇ 댓글:

    실제 몽타주를 닮은 박해일이 범인이었고, 심지어 결혼해서는 처제를 강간하고 죽인 죄로 이미 잡힌 뒤에 영화가 나왔다는게 소름돋는 부분이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