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가 나오는 영화 베스트 5


1. 식객 (2007)

소고기가 많이 나와서 1위로 올린 건 절대 아니고…-_-; 최고의 소고기를 고르기 위해 성찬이 기르던 소를 도축하는 장면이 영화 개봉 당시에도 꽤 화제였었죠.
(연출이겠지만) 마치 주인의 마음을 이해하는 듯 도축장으로 스스로 걸어들어가면서도 눈물을 뚝뚝 흘리던 소… 하도 인기가 좋아서 시사회장에도 초대하려고 했는데 이미 죽어버려서 불발됐다던가.
아무튼 “소의 연기가 일품”이라는 평까지 이끌어냈을 정도니 말다했죠.


2. 늑대와 춤을 (1990)

서부영화들을 보면 들소떼들이 우르르 뛰어다니고 (극장에서 큰 스크린으로 보면 화면빨이나 사운드가 주는 중압감이 장난아니죠) 인디언이나 카우보이들이 총들고 말타고
걔네들 사냥하는 장면 많이 나오죠. 그런데 정작 이거다! 하고 생각나는 영화는 몇 없다는.-_-;;
그나마 생각나는 게 바로 이 영화네요. 들소 사냥 장면도 단순히 볼거리 수준이 아니라 인디언들과 주인공이 하나로 묶이는 계기가 되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하고.

3. 오스트레일리아 (2008)

러닝타임은 무진장 긴데 소떼 몰고 가는 장면이 대부분. 니콜 키드먼이니 휴 잭맨이니 비싼 배우들 기용해놓았는데 정작 영화 끝나면 기억나는 건 원주민 애하고 소떼뿐이라죠.
(뭐 안그런 사람도 있었겠지만) 그래도 그 소떼들이 우두두두두 달려가는 장면은 확실히 압권.

4. 무극 (2005)

계속 소떼만 나오는데… 생각보다 소가 나오는 영화가 별로 없다보니 (스쳐지나간 영화는 많지만 뭔가 임팩트있게 등장하는 영화는 별로 기억나지 않음) 벼라별 영화가 다 나오네요.
장동건이 네발로 뛴다(?)는 이유로 참 말이 많았는데… 그렇게 뛰면서 소떼 사이를 질주하는 장면이 어떻게 보면 또 멋있는 것 같기도 하고…

5. 너는 내 운명 (2005)

더이상 기억나는게 없어서 그냥 이거 골랐습니다. 황정민이 목장 하는게 꿈이라면서 젖소 키웠던 게 생각나서. 그거 말고는 별로 기억나는 장면이 있는 것도 아닌데…
소의 해를 맞아 준비한 아이템인데 쥐나 돼지에 비해서 소가 주연급(?)으로 나오는 영화가 별로 없다는 이상한 결론에 도달하네요.
내년엔 호랑이인데 어째 소보다 더 찾기 힘들 거 같은데;;

요즘 <워낭소리>라는 “소가 나오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화제인데, 아직 못봐서 순위에 없음. 이건 어디까지나 내가 본 영화만 갖고 뽑는 베스트라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