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윤이 생후 200일

7월31일부로 태어난 지 200일이 된 소윤이.
80일은 병원에서, 120일은 집에서 자란 소윤이.
이제 슬슬 엄마아빠 보고 웃기도 하고
부르면 쳐다보기도 하고 그런다.


헉, 뭐하시는 겁니까?
2010년 7월 10일 촬영 (생후 179일)


앗, TV가 더 재밌는 것 같다
2010년 7월 11일 촬영 (생후 180일)

칼라모빌로 교체
2010년 7월 11일 촬영 (생후 180일)

오, 역시 TV가 재밌어
2010년 7월 17일 촬영 (생후 186일)


TV 보는데 방해하지 말란 말이오
2010년 7월 17일 촬영 (생후 186일)

할머니가 사주신 새 옷 입고
2010년 7월 17일 촬영 (생후 186일)

저 번쩍거리는 것은 무엇인고?
2010년 7월 17일 큰아빠가 촬영 (생후 186일)

큰엄마 조련중
2010년 7월 17일 큰아빠가 촬영 (생후 186일)

헉, 정말? 우와~
2010년 7월 20일 촬영 (생후 189일)

이유는 모르겠고 하여튼 마냥 즐거운
2010년 7월 25일 촬영 (생후 194일)

아이고 오셨어요?
2010년 7월 28일 촬영 (생후 197일)

뭔가 재밌는 비밀을 혼자 간직한 듯한 표정
2010년 7월 31일 촬영 (생후 200일)

아빠가 이름 불러주고 놀아주니 웃기 시작했다
2010년 7월 31일 촬영 (생후 200일)


카메라를 의식하기 시작 (“뭔가 포즈가 필요합니까?”)
2010년 7월 31일 촬영 (생후 200일)


이제는 치발기 시대
2010년 8월 1일 촬영 (생후 201일)

소리가 나는 곳을 올려다보기 시작
2010년 8월 1일 촬영 (생후 201일)

그리고 생후 200일을 맞아 과거를 되돌아볼 겸
미공개 사진 대방출(?).


2010년 3월 4일… 아직 서울대병원 NICU에 있었을 때

2010년 4월 12일… 말라서 눈밖에 안보이던 모습

2010년 4월 20일… 눈이 너무 커서 무섭기까지 하던

2010년 4월 23일… 은근히 애교부리던 모습

2010년 5월 20일… 엄마 젖 빠는 모습

2010년 6월 13일… 소윤이의 다양한 표정



2010년 6월 17일 ~ 20일… 클로즈업 특집

조만간 전문가의 손길을 빌어 백일기념사진 찍어야되는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5 Responses

  1. 랑이 어멈 말해보세요:

    아직도 눈앞에 아른아른 아가씨.. 표정도 완전 다양해지고, 백만불짜리 웃음선사.. 큰엄마와의 베란다에서의 시간을 잊지 말아다오.. ㅋㅋㅋ

  2. 건강하게 말해보세요:

    눈빛이 예사롭지 않아 더 귀엽네요. 하하. 똘똘할 것 같습니다.

  3. 접속자 말해보세요:

    진짜 한똑똑 할 거 같아요. 아궁 이뻐라!!!!
    이렇게 왕창왕창 올려주시니 정말 좋네요. ㅋㅋ
    앞으로도 종종~부탁드려요ㅎㅎㅎ

  4. 40대 말해보세요:

    휴가 갔다 온 새 예쁜 소윤이 사진이 올라와 있었네요.^^
    정말 정말 건강해지고 이뻐졌어요!! 올 초에는 너무 말라서 보는 제가 다 안타까웠는데…
    오늘 사진 쭉 보니까 정말 미소가 절로~^^ 특히 19번째 사진 미모가 정말 돋보입니다.
    나중에 머리길면 얼마나 더 예쁠지…벌써부터 기대되는데요?ㅎㅎ

  5. 우리집 말해보세요:

    꼬물꼬물 하던 시절 사진 정말 이쁘네요.
    눈 봐. 진짜 커.
    애기 구경 못한지 좀 되서 아가들 보면 마냥 귀엽더라구요.
    마눌님이 미인이신가봐요? 아빠는 눈매만 조금 닮은거 같은데? ㅎㅎ
    정말 귀여버…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