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윤이 생후 284일

생후 284일, 교정 208일이 된 소윤이.
어느새 기어다니고, 붙잡고 일어나고, 엄마엄마 소리지르고,
다른 아기들을 보면 말없이 멱살을 잡아채는
그런 아기가 되었다.



뭔가 맛을 알아가는 표정
2010년 9월 13일 촬영 (생후 244일)



혼자 앉기 시작한 소윤이
2010년 9월 20일 촬영 (생후 251일)

그러나 오래 못버티고 넘어지고마는
2010년 9월 20일 촬영 (생후 251일)



추석날, ‘우리집’아줌마가 사준 새옷 입고
2010년 9월 22일 촬영 (생후 253일)

모처럼 서울숲 나들이 나왔는데 유모차에 태워주니 자는척
2010년 9월 23일 촬영 (생후 254일)


서울숲에 왔으니 사슴 구경해야지
2010년 9월 23일 촬영 (생후 254일)

분수도 구경해야지
2010년 9월 23일 촬영 (생후 254일)


새 외출복 입고 좋아하는 소윤이
2010년 9월 26일 촬영 (생후 257일)

자면서 사방을 돌아다니는 버릇이 생겼다
2010년 10월 3일 촬영 (생후 264일)

반포한강공원에 나들이 나왔더니 또 자는척
2010년 10월 10일 촬영 (생후 271일)

카메라를 의식하고 뒤돌아보는 중
2010년 10월 10일 촬영 (생후 271일)

강바람을 느끼는 표정
2010년 10월 10일 촬영 (생후 271일)

장식장을 짚고 일어서기 시작했다
2010년 10월 17일 촬영 (생후 278일, 교정 202일)

카메라를 향해 달려드는 버릇은 여전
2010년 10월 17일 촬영 (생후 278일)



저의 소중한 코끼리에요
2010년 10월 17일 촬영 (생후 278일)

퇴근한 아빠를 반기는 소윤이와 무심한 엄마
2010년 10월 21일 촬영 (생후 282일)

TV를 바짝 다가가서 보는 나쁜 버릇
2010년 10월 23일 촬영 (생후 284일)

아기침대도 짚고 일어나기 시작해서 높이를 조절해야했다
2010년 10월 23일 촬영 (생후 284일)




침대를 사이에 두고 아빠와 장난중
2010년 10월 23일 촬영 (생후 284일)

조만간 그간 찍어둔 동영상도 업데이트해야하는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3 Responses

  1. 랑이 어멈 말해보세요:

    그 앞머리가 처음에는 그랬구나.. 쿄쿄 엄마는 오른손잡이

  2. 접속자 말해보세요:

    소윤이 활짝 웃는 모습은 언제 봐도 미소가 씨~익ㅋㅋ
    특히 아빠를 반기는 표정에선 언젠가 다셨던 그 제목도 생각나네요. “아이구 오셨어요?”ㅋㅋ

  3. 40대 말해보세요:

    처음에 소윤이가 보이면 정말 더 반갑습니다.ㅎㅎ
    빨강색 옷 입으니까 진짜 인물도 더 살고,더 야무져 보이네요.^^
    즐겁게 잘 보고 갑니다. 동영상도 기대할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