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윤이 생후 600일

역시 100일만에 올리는 소윤이 갤러리.
이른둥이답게(?) 말이 늦지만 눈빛만큼은 여느 아이 못지않은,
아니 가끔은 이 자식이 속에 능구렁이라도 앉아있는 거 아닌가 싶은,
그런 음흉한(?) 표정의 아기로 무럭무럭 성장중.
…이라고 하지만 벌써 몇개월째 키나 몸무게나 정체상태.
뭐 원래 그럴 시기라고 함.


쇼파에서 굴러 얼굴 다침. 흉터 안생긴다는 패치 붙이고
2011년 6월 5일 촬영


서울숲 놀러와서 요상한데다 코를 박고 주무심
2011년 6월 12일 큰아빠가 촬영

서울숲에서 걸음마 연습
2011년 6월 12일 촬영


여전히 TV 광고는 내 사랑
2011년 6월 17일 촬영

미끄럼틀이 생겼어요 (근데 거꾸로 타요)
2011년 6월 18일 촬영

카메라만 보면 터벅터벅 걸어와 덮치는 바람에 사진찍기 너무 힘듬;;
2011년 7월 2일 촬영


맘에 안들면 무조건 드러누워서 떼를 씁니다
2011년 7월 9일 촬영

왠지 다큰 남자아이처럼 나온 사진
2011년 7월 9일 촬영

아직 우유 먹는게 좋아요
2011년 7월 10일 촬영

책을 보면 열심히 책장만 넘기고 끝;;
2011년 7월 10일 촬영

방울토마토를 열심히 먹는 소윤이
2011년 7월 17일 촬영

아빠 의자에 올라서서 빙글빙글놀이
2011년 7월 17일 촬영


왠지 다큰 여자아이처럼 보이는 사진
2011년 7월 21일 촬영

즐거운 목욕시간~ 물놀이가 좋아요
2011년 7월 23일 촬영


작년 여름에도 입었던 옷인데 아직도 커보인다
2011년 8월 5일 촬영

아무래도 이 파란 옷이 좀 여성스럽게 보이는 모양
2011년 8월 12일 촬영

쬐끄만 녀석이 세상만사 다 귀찮아보인다
2011년 8월 15일 촬영

왕십리역 앞 바닥분수에서… 무섭지도 않은지 막 달려듬 (결국 나중에 청량리역 앞에서 제대로 흠뻑 뒤집어썼음)
2011년 8월 15일 촬영

서울대공원 놀러가서 수달과 함께 (이때 빼고는 계속 떼쓰고 울고 난리도 아니었음)
2011년 8월 20일 촬영



계속 떼쓰다가 나갈 때 되니 갑자기 기분 좋아짐-_-
2011년 8월 20일 촬영



청량리 롯데백화점 옥상데크에서… 엄마아빠는 커피 소윤이는 우유 한잔
2011년 8월 21일 촬영




청량리 토이저러스에서… 아기자전거 타고 (아이 씐나)
2011년 8월 21일 촬영


난데없이 빨대를 꺾어물고 드라큐라놀이
2011년 8월 27일 촬영

여름휴가를 못갔다와서 그런지 별로 쓸만한 사진이 없는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5 Responses

  1. Trin 말해보세요:

    현이가 무지 흥미진진한 표정으로 감상하네요.
    바닥분수 무서워하는 현이보다 훨씬 용감한데요.

  2. cheetah 말해보세요:

    오옷 ! 매력있는데요 이 아이. 표정이 풍부함

  3. 40대 말해보세요:

    너무 오래만이라 정말 더더더 반갑습니다.^^
    소윤이 정말 잘 컸네요. 저도 8월 그즈음에서 그 백화점 옥상 한번 가봤었는데 타이밍이 안 맞았나봐요.ㅠㅠ
    하늘색 원피스 정말 넘 잘어울리구요, 사진 정말 반갑고 넘 고맙습니다.^^

  4. 접속자 말해보세요:

    반창고 붙인 모습보고 한참을 웃었습니다.ㅋㅋ
    이쁘고 귀엽고 건강하게 많이 컸네요. 많이 반가웠습니다^^

  5. cliche 말해보세요:

    오~ 소윤이 너무 이쁘게 컸네요^^~
    저희 아가보다 1년 정도 누나일듯~
    소윤이 크는거 보면서 울 아가도 좀 있으면 저런거 하고 놀겠구나~~ 한답니다.
    아빠 닮았다고 걱정하시는 것 같던데(^^;) 좀 더 커봐야 알겠지만 아빠 닮았다면 몸매가 이쁘지 않을까요?
    ㅋ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