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리] 오프닝

요즘 극장가에서 <공동경비구역 JSA>의 흥행몰이가 화제인 가운데, 그 와중에서 반드시 거론되는 영화가 바로 한국영화사상 최대흥행작 <쉬리>이다. (한국뿐 아니라 국내에 개봉한 외국영화까지 포함해도 흥행성적 1위이다. 당시까지 1위였던 <타이타닉>을 꺾자는 무모한 애국심의 결과이기는 하지만) 과연 <공동경비구역 JSA>가 <쉬리>를 꺾을 수 있을까? 뭐 이런 식의 까십기사, 많이 봐왔으리라 생각된다.

<쉬리>라는 영화가 개봉되었을 때 평론가들의 상당히 계산적인 찬사가 쏟아졌음은 굳이 부연하지 않아도 다 아실 테지만, “<쉬리>를 보지 않으면 왕따가 되는” 무참한 현실 속에서도 <쉬리>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는 나왔던 것이 사실이다. “결국은 헐리웃 베끼기 액션영화 아니냐” “액션으로는 괜찮지만, 글쎄, 작품성은” 식의 말들.

사실 <쉬리>가 영화의 전체적인 면에서는 헐리웃 영화 등에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국내라는 현실을 감안해주고 제작비에서부터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이 사실이지만, 기본적으로 욕심에 비해서 성과가 조금 부족한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 흥행에 성공한 이유는 남북관계라는 특수성, 액션과 멜로를 조합시켜 남녀관객 모두를 공략하는 전략의 성공 등을 떠올릴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쉬리>와 강제규 감독을 평가할 수 있는 단 하나의 이유는 바로 이 영화의 충격적인 오프닝 때문이다.

간단한 자막소개가 끝나자마자 관객들을 바로 초 긴장상태로 몰아넣어버리는 <쉬리>의 오프닝은, 어떤 면에서는 한국영화 100년 사상 가장 강렬한 오프닝으로 꼽혀도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 주인공의 적이 단순한 북한군 특수요원이라는 설정에 한층 무게감을 더해주는 이 북한군의 과격한 훈련장면은, 뒷부분에서 왠지 세련되고 점잖아보이는 한국의 요원들에게 무력하게 당하고 마는 장면에서 김을 상당히 빼기는 하지만, 영화 초반부에 앗, 이거 장난이 아니다, 주인공이 위험할지도 모르겠다, 라는 관객들의 공통된 위기감과 긴장감을 조성하는데 최고의 역할을 해냈다.

그러나 오프닝을 설명하는데에 최민식의 눈빛 연기니 박은숙의 몸을 사리지 않은 열연이니 엑스트라의 대규모 동원으로 찍은 스케일 큰 장면이라느니… 식의 설명으로는 결코 충분치 못하다. 바로 이 오프닝을 지배하는 것은 음악이기 때문이다. 북한군의 훈련장면을 감싸는 힘과 역동적인 에너지의 강렬함과, 분단이라는 현실적 비극을 감싸는 비장감까지 더 이상 잘 표현할 수 없는 이 오프닝은, <쉬리>에 나오는 음악이라고는 “When I Dream” 밖에 기억하지 못하는 숱한 영화 팬들에게는 낯선 (분명히 영화를 봤음에도) 곡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오리지널 스코어의 운명이라는 것이 다 그런 것 아니겠는가. 영화 장면에 제대로 녹아 들어 장면을 빛내주고, 그런 음악이 있었는지 없었는지 관객들이 잘 기억 못하게 하는 것.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낸 이 오프닝 테마 곡이기에 곡만 들어서는 느낌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영화 장면을 떠올리며, 그 장면을 봤을 때의 감흥을 되새기며 들어야만 제대로 된 맛이 우러나온다. 이것이 영화를 보고 난 후 굳이 OST 앨범을 구입하는 또 하나의 이유일 수도 있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