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뒤죽박죽인 영화 베스트 5


1. 메멘토 Memento (2000)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에피소드들이 시간이 뒤죽박죽 되어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보지 않으면, 상당히 따라가기 힘든 영화죠. (저는 미리 알고 봤습니다) 그렇기에 저처럼 알고 본 사람이나 모르고 봤어도 금방 눈치챈 머리 좋은 사람들 말고는 욕 뒤지게 먹는 영화이기도 하고. 거꾸로 흘러가는 이야기와 제대로(시간 순서대로) 흘러가는 이야기를 마지막에 만나게 하면서 결말을 짓는 부분이 특히 좋죠.


2. 대부 2 The Godfather Part II (1974)

시간순서가 뒤죽박죽이라기보단, 서로 다른 두 개의 이야기를 번갈아 보여준다는 경우에 더 가깝기 때문에… 고심하다가 그래도 처음 이 영화 볼 때 뭐가 어디 이야기인지 몰라서 헤맸던 기억이 워낙 강렬해, 2위에 넣었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이 영화가 확실한 뒤죽박죽 스토리라고 확신했었다면, 1위로 했을지도 모르죠. 물론 젊은 비토 콜레오네 이야기가 현재의 대부 마이클 콜레오네 이야기보다 영화 속 시간상 과거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시간이 뒤죽박죽되고 있는 것도 엄밀히 말하면 맞고.

3. 펄프 픽션 Pulp Fiction (1994)

시간을 뒤죽박죽으로 만들어서 (막말로 대충 편집해서) 그냥 관객에게 던져주고 니들이 알아서 짜맞춰봐라 라고 한 건 이 감독이 원조일지도 모르죠. 바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얘가 만든 영화는 거의 이런 구조로 되어있죠. (<킬빌>이든 <저수지의 개들>이든) 이런 식의 구성을 선호하는 이유는 아마도, 주인공의 불완전성(모든 걸 알지 못하는)을 강조하고 더불어 관객도 그런 불완전한 상태의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 미리 알려주지 않고 진행하는, 그런 게 아닐까 싶네요.

4. 이터널 선샤인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메멘토>가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겠지만, 영화에서 일부러 시간을 뒤죽박죽으로 만드는 이유 중 하나가 이렇게 기억상실증 같은 소재를 활용해 주인공과 함께 현재에서 과거의 시간을 찾아가기 위한 경우죠. 뭐, <메멘토>나 <이터널선샤인>이나 주인공이 기억을 찾는다기보단 관객들에게만 진실을 조용히 알려주는 경우긴 합니다. 하여튼 이놈의 영화, 처음 만나는 장면에서 그다음 이야기까지 워낙 뒤죽박죽이라, 어디서부터 현재고 어디서부터 과거인지 영화보면서 한참 고민하게 만들더군요.

5. 러브레터 Love Letter (1995)

이런 식으로 회상모드를 동원해 현재와 과거를 교차편집한 경우는 상당히 흔한 예죠. 얼른 생각해봐도 여러가지 영화가 떠오르긴 하는데, 그 중에서 아무래도 <러브레터>가 인상적이긴 했나 봅니다. 기억상실증까지는 아니지만, 별 생각없이 넘겨버렸던 학창시절의 남학생을 다시 되새겨보다가 자신도 몰랐던 사랑을 알아버린다는 점에서 시간을 뒤죽박죽으로 만들어 관객과 함께 주인공이 기억을 찾아가는 케이스네요. 이 영화는 <메멘토>나 <이터널선샤인>과 달리, 주인공이 기억을 찾긴 찾는군요.

<박하사탕>이나 <돌이킬 수 없는>처럼 시간을 거꾸로 거슬러올라가는 영화도 포함시킬까 하다가, 그냥 제외시켰습니다. <타이타닉>처럼 현대의 화자가 과거의 이야기를 하는 경우도 제외시켰고.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