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불명의 택배

며칠전,
난데없이, 아무 이유도 없이, 사전정보도 없이,
정체불명의 택배 하나가 사무실에 떡 도착했다.

받는 곳 이름도 틀려서 “미슈”.
(우리회사 이름은 “리슈”다. 발음이 힘들어서 바꿔버릴까 고민중)

보낸 곳은 한국장애인경영자협회 중부재활원.

박스는 제법 큰데 무게는 가벼워서
흔들면 무슨 종이 흔드는 느낌이 나고.

우리끼리 모여앉아
폭탄소포다.
백색가루다.
판도라의 상자다.
잘못온 소포다. (미슈로 보낸 거니까…)
등등 헷소리를 하며
아직 뜯지 않은 채로 그냥 방치해두고 있었다.

그러다가 오늘, 조금전,
문득 생각난 김에 네이년에 물어봤더니
맨 위 네이년 지식인에 이런게 뜬다.

“한국장애인경영자협회 중부재활원이라는 곳에서 소포를 보냈는데
김이 들어있고 5만원을 보내라네요…
전화도 안받고 보낸 곳 주소도 없고…
이거 사기 아니에요?”

그러고보니, 무게나 흔들어본 질감이 딱 김이긴 하다.
전화는 안해봤지만 주소 없는 것도 맞고.
정황상 김이 맞을 듯.
그리고 안에 5만원 보내라는 뭐시기가 있겠지.

근데, 5만원 안보내고 먹어버리면 어쩔려고?
김 몇장이라 그냥 먹어버려도 그만이란 건가?
아니면 며칠 뒤에 저 이름긴단체에서 쫓아올라와
혹시 김 먹어버렸으면 5만원 갈취해가나?

역시 당분간 보류.
적어도 한 달은 나둬봐야겠다.

폭탄은 아닌 것 같아 마음 놓인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여기9년 말해보세요:

    참 돈벌어 먹는 방법도 가지가지다 싶다는…ㅜㅜ

  2. 딕션 말해보세요:

    나중에 어떻게 됐는지 알려주삼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