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대단편

딴지일보에서 상영(?)중인… SF 단편영화 제목.

이런 종류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그저 보기에도 꽤 괜찮았던 영화.

SF라면 왠지 만화처럼 만들어버리려는 사람들과 달리 진지하게 접근해서 만든 영화.

처음 10분 보고 나머지 20여분의 줄거리를 다 눈치채고 말 정도로 뻔한 스토리지만 무리없이 진행하는 스토리텔링은 괜찮았던 영화.

문제는 이 영화가 여기서 끝날 확률이 계속 이어질 확률보다 훨씬 높다는 것.

“독립영화 제작에서 ‘만약’이라고 말하며 충만한 여건을 기다리는 건 꿈의 시작을 포기하는 첫번째 수순”이라는 감독의 말이 참으로 가슴에 와닿던…

‘창세기’의 나머지 이야기도 꼭 영화화되길 바라며,

시대가 썼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