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대리일기 백네번째

[봉대리의 일기]

5/8 (월) 날씨 조코…

5월은 이래저래 돈만 쳐바르는 날인가보다.
다행히 나야 어린이날을 무사히 넘길 수 있었지만… (작년에 이민간
형님 내외가 아직 한국에 계셨다면… 조카들에게 무지하게 뜯어먹혔을
공산이 컸다. 형님 감사함다)
집에 애 있는 사람들… 어린이날에 선물한다고 돈 퍼들여…
어버이날에 부모님 챙기느라 돈 퍼들여…
이것저것 챙길 거 많은 사람들은 스승의 날에도 또 준비할 것들이
있겄지…
야~ 어버이날만 무사히 넘겨보자구~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침에 아부지한테 전화가 왔다.
달중이냐?
네.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알고 있으렷다?
아 물론이죠.
알고있는 놈이 그래 전화 한통 없느냐?
아부지가 먼저 하셨잖아요… (지금이 새벽 6신데 말이지…)
하루 먼저 챙기는 부지런함을 아버지한테 보여줄 수는 없었더란
말이냐?
아유 예 죄송함다. 어버이날 축하드립니다.
어버이날이 그저 축하받자는 날이냐?
그럼 뭐요?
통장번호는 알고있으려니 믿고 이만 끊겠다.
이런~ 부모라 욕할 수도 없고~
며칠 술안먹고 고이고이 꼬불쳐놓은 비상금 확 날라갔다.
가까이 살면 카네이션 하나 달아드리고 말면 되는데 말이지…
아아~ 이십만원으로 어버이날을 때운게 행운인가 불운인가…

[피부장의 일기]

5/8 (월) 날씨는 좋은데…

이번 어린이날에는 미국에 조기 유학간 꼬맹이 녀석을 챙기느라
돈이 수억 깨졌다.
(항공우편… 그거 장난아니드만)
계산상으로 이번 어버이날은 수지타산이 맞을수록 좋은데,
이노무 딸년이 꽃 한송이로 땜질하면 어떡하지?
다행히 꽃 한송이로 땜질하지는 않았다.
엄마아빠 사랑해요~ 라고 쓴 장문의 편지를 끼워서 내밀더군.
하여튼 여자애들은 현실적이지가 못해…
가죽지갑에 돈 얼마 넣어서 거기다 편지를 끼워서 줘봐… 얼마나
감동적이겠냐고.
각설하고,
출근해서 집으로 전화해봤더니 (아끼세 아끼세 집전화비 아끼세~)
아버지는 중풍이 여전하셔서 그냥 누워계신 모양이다.
곁에서 시중드는 여동생이 많이 힘든가보다. 전화 목소리에 힘이
하나두 없다.
돈 부쳤으니까 찾아다가 맛있는 거라도 해드려~ 그리고 어머니는 좀
어때.
어머니야 뭐 그저 그렇죠…
고생한다 니가. 몇년만 더 고생해라.
전화 끊고나니까 괜히 기분만 착잡하다.
아들이니 오빠니 하는 사람들은 죄다 일한다는 핑계로 서울로 도망
가있고… 막내동생이 죄없이 붙들려갖구 무슨 고생이야.
씨이… 나는 자식이 둘밖에 없는데 나 늙어서 둘다 안모신다고 도망
가버리면 어떡하지?

SIDH’s Comment :
옛날에는 내가 어려서 그랬는지 몰라도
어버이날 그런 건 그냥 카네이션 달아드리는 날이었는데
세월 지나고 나이 들고 보니
무슨 날이면 날마다 이게 다 돈이라.
예전 직장동료는 장인장모 결혼기념일에도 뭔가 선물을 하고 그러던데
와 그런것까지 언제 다 챙기냐?
하긴 그 동료는 자기 아들도 처갓집에 맡기고 그러니 그런거 챙겨드릴만도.
하여튼 복잡하다 복잡해.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