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걸 2] Smile

나를 조금이라도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마이걸 2>라는 영화를 내가 “괜찮게 보았다”는 사실에 가슴 한쪽이 이상하게 시큰시큰거리는 불편함을 느낄 가능성이 크리라 생각된다. 물론 이 영화는 내가 학을 떼는 “로맨틱코미디물”도 아니고, 별로 볼 생각도 안하는 “돈쳐바른 액션블록버스터”도 아니기 때문에, 내가 “괜찮게 볼”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는 영화이기도 하다. 하지만 IMDB 사이트의 네티즌 평점에서 불과 4.8 포인트를 얻고 있는 (10점 만점이다) 이 영화가 사람을 끌어들이는 대단한 매력이 있는 것도 분명 아니라는 사실이다.

어쨌거나 나는 아무 생각없이 MBC 주말의 명화 시간에 TV를 켜놓고 있었던 탓으로 이 영화를 보고 말았고, 보고 난 감상은 “대박이네!”라는 것과는 매우 거리가 멀었지만 “저 정도면 괜찮네”였다는 말이다. <나홀로 집에>에 나왔던 매컬리 컬킨이 조연으로 나옴에도 불구하고 국내 마케팅에서는 더 우려먹었던 전편 <마이걸>은 아예 내 관심밖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참으로 후한 점수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베이다는 기억에 전혀 없는 어머니에 대한 리포트를 쓰기 위해 어머니의 고향을 찾게 되고, 그곳에서 어머니에 대한 여러가지 사실들과 자료들을 수집한다. 그 와중에 베이다는 어머니가 아버지와 결혼하기 전에 자신을 임신했을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갖게 되고, 어렵게 수소문하여 “자신의 아버지일지도 모르는” 남자를 찾아가게 된다. 베이다는 그 남자에게서 “한번도 본 적이 없는” 어머니의 생전 모습이 담겨있는 영화 필름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나온다.

바로 그 장면에서, 그러니까 처녀시절의 어머니가 (어느 배운지, 이쁘더라) 사람들과 어울려 있는 모습을 찍은 그 영화필름 속에서, 어머니가 부르는 노래가 “Smile”이다. 찰리 채플린의 영화 <모던 타임즈>에 나왔던 노래인데 이 노래가 무슨 이유로 이 장면에 삽입되었는지 그건 나두 잘 모르겠다. (뭐 별 이유가 있긴 하겠나?) 다만 그 어머니의 잔잔한 목소리와 그 모습을 보며 눈물을 흘리던 베이다의 모습, (생각해보라, 태어나서 처음 보는 엄마의 모습 아닌가) 참 괜찮게 느껴지는 장면이었단 말이다.

까놓고 말해서, 영화는 저게 애가 엄마 찾는 얘긴지 아빠 찾는 얘긴지 남자친구 사귀는 얘긴지 아리까리하고 왔다갔다 하는데, 그런 사소한 장면의 사소한 느낌은 아주 잘 살아있더라는 말이다. 영화가 꼭 짜임새있는 줄거리를 갖고 있을 필요가 있나? 어차피 두시간, 시간 때우는 것인데 단 1분이라도 확 몰입할 수 있는 장면이 있고 그 감흥이 두시간 넘게 가면 그만인 것을. (하지만 분명한 건, 나는 짜임새있는 줄거리를 가진 영화를 신봉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어디나 예외는 있다는 거지)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