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내 기억에 있는 가장 오래된 월드컵은
파울로 롯시가 날라다니던 82년 스페인 월드컵.
(이탈리아가 독일을 꺾고 우승했었다)

왜 우리나라는 저런 대회를 못나가나, 생각했더니
그 다음 대회에 나가더라. (86년 멕시코 월드컵)
개박살나더라.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또 나가더라.
더 개박살나더라.

94년 미국월드컵 때는 군대에 있었는데
스페인전(2:2무승부)은 화생방교육 마치고 복귀하다가
내무반으로 도중에 새서 우리나라가 골넣는 막판 10분만 딱 봤고
볼리비아전(0:0무승부)은 대대장하고 나란히 앉아서 관전-_-했고
독일전(3:2패)은 당직이라서 아침에 일찍 일어나 여유있게 봤다.

98년 프랑스월드컵은
멕시코전 기대만빵하고 보다가 1:3역전패당하고나서
온 식구가 다 월드컵에 흥미잃고 잠들 자는데
나 혼자 일어나 새벽에 네덜란드 전보다가 미쳐버리는줄 알았었다.
(0:5 대패. 그때 네덜란드 감독이 히딩크)
1:1로 비긴 벨기에전은 시간이 맞아서 식구들과 봤던 거 같은데.
(그러고보니 월드컵 기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2002년 월드컵은 생략.
(우리나라가 안나오는 경기도 다 봤을 거다 아마. 녹화던 생중계던)

그리고 2006 월드컵.
우여곡절끝에 원정월드컵의 첫승.
기억으로만 되새겨봐도 24년만인가.

결론은 내가 한참 나이를 먹었다는 것밖에 안남은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타이진 말해보세요:

    시대님 오래만이네요.. 새로운시작은 잘되어 가시는지?? 월드컵을 82년에 봤다라.. 초딩?학년때 아닌가요??ㅋㅋ언제 한번 보지요..잘 지내시구요..

  2. 컴백까뮤 말해보세요:

    롯시 저도 기억납니다 근데 저는 오랫동안 롯시가 결승에서 정신없이 포효하던 다른 선수(타르델리)와 혼동했었죠

    마라도나도 기억납니다 그 장면이 20년이 지나도 최고의 골이 될지는 그땐 몰랐었죠

    그 다음 월드컵도 브라질을 탈락시킨 마라도나의 패스가 기억나네요 결승에서 지고 눈물흘리던 마라도나도 기억나고

    그 다음 월드컵은 기억이 생생합니다 왜냐면 대학생이었거든요 모든 경기 다봤습니다 바조와 호마리우의 득점왕 대결이 정말 볼만했죠

    프랑스 월드컵은 신혼이라선지 거의 기억안납니다 심지어 우리나라 경기도 안 본게 있읍니다

    2002년에 이어 이번 월드컵은 축구 좋아하는 아들넘이랑 같이 봅니다

    다음 월드컵 때는 어떤 모습일지 저 자신도 궁금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