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

요즘 이리, koro 두 친구들이 번갈아 낙서장에 글을 남겨줘서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간만에 연락해서 술 한 잔 했는데… 그때 참 그런 이야기를 했지. 옛날엔 말야, 아무 이유도 없이 저녁이면 술집에 모여서 술먹구 그랬었는데… 이제는 그때 친구들 만나려면 뭐 이유 만들어야 되고 말이지…

결론은 늘 그렇듯, 그때가 좋았지~ 였던 것 같고.

어제 마침 대학동기놈 결혼식이 있어서 (드디어 결혼한 동기가 정원의 절반을 넘어섰다…) 또한번 오랜만에 친구들을 많이 만났는데…

밥만 먹고 부랴부랴 헤어지는 친구들이지만… 그 짧은 시간에 안부도 묻고… 안고나온 애새끼들 이쁘다고 칭찬도 해주고… (쌍둥이 유모차 끌고온 만돌군은 참 가상하기도 하여라) 그러면서 또 옛날 생각 하고…

친구들한테 이쁘다는 소리 들으려고 애 하나씩 안고와서 보여주는 놈들 보니까 흐흐흐, 격세지감이 따로 없더라.

근데 들어보니, 같은 날 울산에서 결혼한 다른 대학 동기는 어제 미리 날을 잡은 친구와 신혼여행을 같이 가려고 부랴부랴 결혼날짜를 잡아서 결혼한다더만… (그 바람에 울산으로 밀렸다고…)

그래, 어쩌면 나만 이렇게 혼자 사는 건지도 모르지. 이리 녀석 말마따나 돈키호테처럼.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koro 말해보세요:

    걱정 마라….
    나두 있따…

    10월 한달만… 축의금 35만원 뜯기고 언제 본전 찾을지 모르는 놈이~
    요 있지롱~~~

    휴~~우
    얘기하고 나니… 무지무지//마구마구// 슬퍼지는구만…
    시대야 우리 그냥 같이 죽자….???!!!(허걱~~~ 뭔말을/// 얼른 담자..)

  2. koro 말해보세요:

    ※ 추신

    “우리 애 예~~~”
    “응 예쁘다!”
    “~~쁘~~~지???”
    애들 자랑하는 동기눔이랑 나의 일상적인 대화다…

    보지도 않고 예쁘다 그런다고 타박한다…(예쁘다고 한 게 죄냐??? 씨)
    사실을 사실대로 얘기해도 욕 얻어먹는 사회ㅠ.ㅠ

    각설하구…
    “저눔이 나하구… 동갑이등가??? 허걱~ 내가 그렇게 늙었나???”
    이런 생각도 꼭 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