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선정 최고의 영화포스터 25선

일종의 스페셜이군요. 영화전문지 프리미어가 선정한 최고의 영화포스터 25선입니다. 나중에 생각나면, 제가 좋아하는 영화포스터 베스트 5도 만들어보죠.


1. 살인자의 해부 Anatomy of a Murder (1959)

법정스릴러의 걸작. 같은 해 개봉한 <벤허>에 밀려서 아카데미 주요7개부문에 노미네이트되고도 하나도 받지 못한 비운의 작품이기도. (참고로 AFI-미국영화연구소-에서 선정한 최고의미국영화포스터 100선에서는 이 영화가 44위)


2. 노라 모란의 원죄 The Sin of Nora Moran (1933)

영화에 대한 정보 거의 전무. 오래전 개봉한 B급 영화인 모양인데 재밌는 것은 AFI 선정 최고의 포스터 100선에도 이 영화가 2위라는 사실. 포스터만 대박난 모양.

3. 현기증 Vertigo (1958)

알프레드 히치콕의 대표작 중 하나. 타이틀 시퀀스를 맡은 솔 바스가 포스터 디자인도 맡은 것으로 알고 있음. (아쉽게도 AFI 선정 순위에는 없음. <싸이코>는 있던데)

4. 다운힐 레이서 Downhill Racer (1969)

스키를 소재로 한 영화. 로버트 레드포드가 주연을 맡았었고 더이상 아는 바 없음.

5. 금단의 행성 Forbidden Planet (1956)

SF영화의 고전.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를 모티브로 했고 포스터에 등장한 로봇 “로비”에게 급유명세를 안겨준 작품. 이 영화에서 주인공인 우주선 선장역을 맡은 배우는 젊은 시절의 레슬리 닐슨.(총알탄 사나이의 그 할아버지)

6. 길다 Gilda (1946)

당대 최고의 여배우였던 리타 헤이워드가 주연한 영화. 필름 느와르 형식으로 여주인공을 놓고 남자들이 치고박고 싸운다는 내용. 참고로 AFI선정 포스터순위에서는 이 영화가 당당 1위.

7. 42번가 42nd Street (1933)

뮤지컬배우들을 소재로 삼은 뮤지컬영화. 뮤지컬로는 고전 중의 고전으로 손꼽히는 작품. AFI 선정 순위에서는 47위.

8. 50피트 우먼 Attack of the 50 Ft. Woman (1958)

외계인에게 납치됐다 돌아온 여자가 50피트(15미터?)의 크기로 커지면서 벌어진 난리법석을 소재로 한 영화. 코미디인줄 알았는데 나름 진지한 SF인듯. (최근에 대릴 한나가 주연해서 TV용으로 리메이크된 것도 있음) AFI 선정 순위에서는 75위.

9. 바그다드의 도둑 The Thief of Bagdad (1924)

같은 제목의, 아마도 비슷한 내용의 영화가 많은데 이건 그 중 좀 덜 알려진 1924년 작품. AFI 선정 순위에서는 당당 3위에 올랐는데 지금 봐도 참 환상적인 포스터.

10.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2001: A Space Odyssey (1968)

두 말할 필요없는 유명한 작품이긴 한데 정작 (국내에서) 제대로 본 사람은 별로 없는 영화. AFI 선정 순위에서는 73위.

11. 킹콩 King Kong (1933)

원조 킹콩. 비슷한 포스터를 많이 봤는데 프리미어에서 고른 포스터는 특히 킹콩이 조금 우스꽝스럽게 나온 것. AFI 선정 순위에서는 5위에 올랐는데 올려놓은 포스터가 프리미어에서 고른 것과 다름.

12. 어둠의 표적 Straw Dogs (1971)

샘 페킨파 감독의 대표작 중 하나. 조용하게 살고 싶은 더스틴 호프만이 “열받게” 되는 과정을 단적으로 보여준 포스터가 아닐까 싶은.

13. 황금광시대 The Gold Rush (1925)

찰리 채플린의 코미디 영화. 재밌는 것은 AFI 선정 순위에는 이 영화 빼고 채플린 영화가 4편인가 들어있다는 사실.

14. 황금팔을 가진 사나이 The Man With the Golden Arm (1955)

오래 되긴 했지만 지금 봐도 별로 떨어질 것 없는 스릴러영화의 고전. <싸이코> <현기증>의 타이틀시퀀스를 만든 솔 바스가 타이틀시퀀스를 맡은 것도 유명. AFI 선정 순위에서 똑같은 14위.

15. 미이라 The Mummy (1932)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그 <미이라>의 원전. 1932년 작품이니 특수효과 같은 거야 오죽하겠는가마는… 최신버전에서는 판타지 느낌이 강했는데 이 영화는 공포영화에 가까운 듯. AFI 선정 순위에서는 무려 4위. 그렇게 괜찮아 보이지도 않는데?

16. 양들의 침묵 The Silence of The Lambs (1991)

순위권에 있는 영화들 중 가장 최근 영화라 많이 눈에 익으실듯. 개봉 당시 벽에 붙어있던 포스터의 느낌이 아주 강렬해서 지금도 기억남. 이 포스터에 낚여서 지금껏 속편이 나오고 있으니.

17. 백주의 탈출 This Gun for Hire (1942)

<제3의 사나이>로 유명한 그레이엄 그린 원작을 영화화한 작품. 쫓기는 살인청부업자가 주인공인데 어째 유명한 건 히로인인 베로니카 레이크. 주인공인 알란 랏드는 그 유명한 <셰인>의 주인공.

18. 티파니에서 아침을 Breakfast at Tiffany’s (1961)

오드리 헵번의 아마도 대표작. 주제가도 유명하고 포스터도 유명하고. AFI 선정 순위에서는 고작 80위.

19. 설리반의 여행 Sullivan’s Travels (1942)

코엔 형제의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의 모티브가 됐다고 할 수 있는 작품. (주인공인 존 설리반이 만들려고 하는 영화의 제목이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임) 17위인 <백주의 탈출>에 나왔던 베로니카 레이크가 이 영화에도 나옴.

20. 노란 잠수함 Yellow Submarine (1968)

비틀즈의 캐릭터를 등장시켜서, 비틀즈가 목소리를 맡고, 비틀즈의 노래가 나오고, 막판에는 직접 얼굴까지 들이미는 애니메이션. 비틀즈가 나온다는 사실만으로 대단했겠지만 애니메이션 자체로도 꽤 호평을 받은 작품.

21. 악마의 씨 Rosemary’s Baby (1968)

아이라 레빈이 쓴 추리소설 <로즈마리의 아기>를 영화화한 작품. (추리소설이라기보단 악마소설/공포소설에 가깝다고 보지만) 이 영화 찍은 후 감독 로만 폴란스키의 임신 중이던 아내가 잔인하게 살해당하는 바람에 더 안좋은 기억으로 회자되는 영화이기도.

22. 7년만의 외출 The Seven Year Itch (1955)

포스터도 포스터지만 저 포스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장면이 너무나 유명한 작품. 마릴린 몬로의 대표작이라고 하기는 좀 뭣하지 않나 싶은데 저 장면이 워낙 유명해서 대표작으로 불리기도.

23. 히치하이커 The Hitch-Hiker (1953)

작품 정보 전혀 없음.

24. 이브의 모든 것 All About Eve (1950)

연극계의 이면을 다룬 작품으로 명작으로 꼽힐만한 영화. 한때 마릴린 몬로의 데뷔작으로 더 유명해지는 고초(?)를 겪기도 했지만.

25. 건 크레이지 Gun Crazy (1949)

남성들의 폭력에 시달리던 여자가 총 한 자루를 손에 넣으면서 싹 쓸어버리는… 내용의 영화가 아닌가 싶은데 별로 정보가 없음. (드류 배리모어의 리메이크작을 바탕으로 추정)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