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손 (1990)

이 영화에 대한 기억은 곱지 못하다. 이유는 단 하나… 눈이라면 치를 떨던 군대시절, 눈을 치우기 위해 밤샘을 하던 날 이 영화를 봤기 때문이다. (화면 속에서 눈이 펄펄 날리던 순간 느꼈던 그 충격은 아마 평생 잊지 못하리라)
그러나 팀 버튼의 영화, 그에 어울리는 대니 엘프만의 음악은 항상 독특하다. 대니 엘프만의 음악을 일부러 챙겨가며 들은 것은 없는데, 가끔 듣다가 “혹시…?”하는 생각으로 작곡자를 확인해보면 대니 엘프만일 경우가 많았다. 또한 아직까지는 그의 음악이 나를 실망시킨 적이 없다는 점 역시… 맘에 든다.
이 음반은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우중충하다. 그리고 비슷비슷하다. 뭐 스코어앨범이야 대충 들으면 다 그렇긴 하지만. 그러나 하나하나 씹어가며 들어보면 또 각각의 매력이 충분한 앨범이기도 하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