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Summer Night

영화의 한 장면을 CF에서 패러디하여 방영하는 건 새삼스러운 일도 아니고, 오히려 대단히 효과가 높은 방법이기도 하다. 특정 브랜드 같은 경우는 아예 그런 쪽으로 전략을 세워서 제품 홍보보다는 CF 자체의 홍보에 열을 올리는 경우도 있으니까. 이제는 꽤 오래된 옛날의 광고가 되었지만 정우성과 고소영이 출연했던 지오다노 광고에서, 지금 이야기하려는 뮤지컬 <그리스>의 삽입곡 “Summer Nights”를 배경으로 영화 속 장면을 거의 그대로 패러디한 것이 꽤 화제가 되었었다.

사실 그 광고를 보고 지오다노를 사입을만한 세대는 뮤지컬 <그리스>를 본 적이 없을 확률이 훨씬 높았다. 나중에 정우성이 출연했었던 영화 <태양은 없다>를 패러디한 광고(정우성이 광고에도 나오지는 않았다… 나왔던가?)를 내놓은 것과는 전략이 좀 다르다는 이야기다. 쉽게 말하면 뮤지컬 <그리스>를 패러디한 목적이 대중성/익숙함 같은 걸 노린 게 아니라 그런 이미지가 먹힐 것 같아서 그냥 훔쳐다(?) 쓴 거라는 말이다. 1970년대에 나온 뮤지컬의 구닥다리 춤을 그대로 추면서.

영화를 보는 내내 들려오는 노래들은 호화찬란하지만, <그리스>라는 영화가 사실 뭐 그렇게 작품성이 대단하거나, 스타일이 좋거나(즉 화면빨이 좀 되거나),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보기에 나쁘지 않거나 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니다, 라고 쓰려다가 조금 꼬리를 내렸다) 그냥 새파란 청춘들의 별 것 아닌 사랑 이야기가 주제고, 거기에 당시 유행하던 록큰롤 음악/댄스들을 잘 버무려놓아서 히트친 것 정도로 생각한다는 말이다. 극 중 등장하는 수많은 노래 중 가장 유명한 곡이 아마 이 “Summer Night”일 거다. 템포는 느린 듯 해도 경쾌하게 흘러가는 곡도 곡이지만, 극 중에서 이 노래가 불려지는 상황이 꽤 재미있다.

존 트라볼타와 올리비아 뉴튼 존, 두 남녀 주인공이 각자 다른 장소에서 자신의 친구들에게 지난 밤에 만났던 여자/남자에 대해 노래하는 이 장면은, 전혀 다른 상황이 하나의 노래로 묶여있는 방식으로 편집되어있다. 화면은 이 장소 저 장소를 상당히 정신없게 왔다갔다 하는데도, 노래로 장면이 이어지기 때문에 전혀 혼란스럽지 않게 장면을 따라갈 수 있는 것이다. 노래 자체가 워낙 그렇다보니 어쩔 수 없기도 하겠지만, 단순히 장면의 넘김만이 아닌 음악과의 조화까지 생각해야하는 이 장면의 편집을 보고 있으면 영화를 ‘종합예술’이라고 부르는 이유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되새겨보게 된다.

여기서 그럼 당연한 의문 하나. <그리스>의 원작은 뮤지컬이고, 뮤지컬은 공연예술이다. 영화처럼 일방적으로 컷을 넘길 수 없다는 말이지. 그럼 원래 이 장면은 무대에서 어떻게 처리됐을까? 하나의 무대를 둘로 분할해서 조명의 강약으로 처리했을 가능성 아주 높지만 직접 무대를 본 적이 없으니 궁금한 건 궁금한 거다. 지난 주부터 <그리스 2006> 앵콜공연을 한다는데 직접 확인해보려면 확인해볼 수도 있겠지만, 글쎄 그러고 싶은 생각은 별로 안드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