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소윤 퇴원하는 날

서울대병원에서
물론 아이가 집에 가서도 잘 클 수 있으니까 그런 거라고는 하지만
요즘 이른둥이(=미숙아)들이 많이 태어나는데 서울대병원 NICU(신생아중환자실)에 자리가 많이 부족하다고
비교적 건강한 아이들은 퇴원시켜야하는 상황이라나.
그래서 우리 소윤이가 퇴원하게 됐다는-_-;;

하지만 아직 완전히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서
아기 맥박+산소포화도를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를 대여해서 퇴원하기로 함.
(이렇게 퇴원하는 아이들이 생각보다 많음)
병원에서 빌려주는 게 아니라 우리가 알아서 빌려야하는 거라
의료기상사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결국 서울대병원 근처에 있는 의료기상사에서 빌리기로-_-;;
아기 무호흡증상이 올 때를 대비해 산소발생기도 대여할까 했는데
지금은 산소치료가 끝난 상황이라 굳이 필요없다는 업자분들의 조언(?)을 듣고
휴대용 산소통 세트를 구입하는 걸로 일단락.

그밖에 아직 준비하지 못했던 물품들을 하루하루 체크하며 구입하다가
드디어 4월3일 토요일, 아기 퇴원을 위해 병원으로.
원래 주차하면 안되는 병원 입구에 금방 퇴원한다고 뻥치고^^; 차를 세워놓음.

먼저 수납코너에 들러 퇴원수속을 하니
80일간 병원비가 약 930만원.
수술 등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아서인지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는 병원비가 적게 나왔음.

아빠가 수속하고 결제하고 의료기 아저씨 기다리는 동안
엄마는 간호사 선생님에게 퇴원교육 받음.
의료기 빌려주는 아저씨가 직접 신생아중환자실 안으로 들어와 사용법 설명해주고 돈 받고 사라진 뒤
간호사 선생님, 옆 침대 신생아 엄마, 주치의 선생님들께 인사드리고
드디어 퇴원.

할아버지가 운전해주신 차를 타고 드디어 집에 도착.
집에 와보니 월요일에나 도착할 줄 알았던 아기침대가 와있음.
들어가자마자 소윤이 모니터 연결하고 아빠는 침대 뜯고
그러다보니 어느새 소윤이는 밥 먹을 시간 됐다며 울기 시작하고
아기 밥먹여서 트림시키고 눕혀놓고나니 아 우리가 아직 점심을 안먹었구나 싶어
밥먹고나니 오후 5시.
확실히 아기 하나 집에 들어오고나니 정신이 하나도 없구먼.

병원에서 3시간마다 밥먹는 훈련이 되어있다보니
밥먹는 시간 약 10분전부터 자지러지기 시작하는 소윤이.
먹여놓으면 한 30분 똘망똘망하다가 다시 잠들고.
잠든 아기가 세상에서 제일 예쁘다더니 그게 이런 뜻인 것 같음.

1시에 밥먹이고 2시쯤 자려다가 3시반에 깨서 밥먹이고
4시반쯤 겨우 잠들었다가 7시에 또 슬쩍 깨서
엄마가 밥먹이길래 나는 모른 척 잠들었다가 다시 9시반에 깨고
이런 생활이 앞으로 쭉~ 이어지게 생겼음.



집에 와서 카시트에 눕혀놓은 소윤이

아기 산소모니터. 위에 숫자 99는 현재 산소포화도, 아래 숫자 131은 현재 맥박수. (오른쪽 끝의 파란통은 응급용 산소통)

집에서 처음 하룻밤을 보내고 오전 11시 현재 잘 자고 있는 소윤이 (오후 1시에 또 자지러질 예정)

그래도 아직까지는 맥박이나 호흡이 정상이라 마음놓고있는
시대가 썼습니다.
의료기아저씨가 꼭 한달만 쓰고 반납하시라고 덕담해주던데.

7 Responses

  1. 한국인 말해보세요:

    어구~ 소윤이가 퇴원했군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제가 더 기쁘네요.ㅋㅋ
    빨랑빨랑 나아서 세상 구경도 많이 하고, 예쁜 얼굴도 많이 보여주기를~
    소윤이는 포즈잡고 시대님은 재치넘치는 사진제목 다시고~생각만해도 흐뭇하네요.ㅋㅋ
    소윤이, 시대님, 글고 부인되시는 분 모두 화이팅입니다.!!

  2. 40대 말해보세요:

    정말 기쁜 소식이네요.^^ 의료기아저씨 말씀대로 한달만 아니 딱 보름만 쓰고 반납하시길 저도 기도드리겠습니다.^^
    소윤양, 어서 빨리 튼튼해져서 저 기계들 다 떼버려야 해요.^^

  3. Trin 말해보세요:

    그동안 참 고생하셨어요! 눈도 크고 똘망한 자태네요. 이름도 참 곱게 지으셨네요.
    우리 사현이 집에 오던 순간이 문득 생각나네요. 그날의 흥분, 기대, 두려움…
    두 돌 되어가는 지금까지 밤잠 설치지만서두요. ㅡ.ㅡ

  4. 만다린 말해보세요:

    아~ 똘망똘망 소윤이… 넘 사랑스러워요^^
    많이 건강했음 좋겠어요. 소윤이도… 아빠, 엄마두요~

  5. 초딩 말해보세요:

    고생 많으시네요
    그런데 질문해도 될런지 모르겠네요
    조카가 비슷한 경우인데요 산소 포화도가 얼마이하이면 산소를 흘려 주는가요?
    의사선생님들도 정확한 수치는 안 알려 주셔서……
    아무튼 이쁘게 잘 키우시고 힘내셔요

  6. SIDH 말해보세요:

    그건 애들마다 조금씩 다르던데요…
    저희 애기 같은 경우는 80 이하에 맞춰놨었는데
    60~70으로 떨어져도 애기가 좀 쌩쌩해보이면 잠깐 놔두고 그러면 금방 회복하고 그러기도 했으니
    정답은 없어요. 참고만 하세요.
    시대가 썼습니다.

  7. 초딩 말해보세요:

    정말 경황이 없으실텐데 이렇게 답변주시고 고맙습니다.
    정말 아기 두세명 키우는 공이 드는것 같아요 .. 옆에서 보니….
    답변감사하구요. 조카두 뚜뚜 소리에 운다든지 반응을 해서 80으로 맞추어 놓았다 하더라구요
    얼굴색 관찰하구…저희두 노력을 하고 있는 부분은 아기가 젖을 바로 빨면 포화도가 덜 떨어지더라구요
    그래서 생각을 해 보았는데 젖병을 눕히면 줄줄 세거든요 우리아기꺼 경우도
    그런데 우연히 일본 쭈쭈 젖꼭지하구 아기방에 파는 맘 젖꼭지(독일수입)이 엄마젖을 빠는 식으로 되어있어요
    젖을 물리면 잘 안빨아서 노력중입니다. 좀 도움이 될까 싶어서 아기 엄마아빠는 경황이 없어요 저는 주위 사람들이 이런중에 그래두 여유가 있으니 생각을 해 보게 되었어요 아기에게 당장 해 줄수 있는것은 아기에게 맞는 젖꼭지를 찾아서 먹을때 좀 수월하게 하는 방법을 찾아야 겠다 싶었어요 그래서 이것 저것 맞추고 있습니다. 아기도 젖꼭지가바뀌면 스트레스가 있어요 특히 모유 젖꼭지의 경우 아기에게 많은 빠는 힘을 요구하기 때문에요
    그래서 천천히 시도 해 봅니다. 제가 우리아기 데리구 병원갔다가 소아과선생님하구 의논해보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래요 아기가 몸 구석구석 산소를 자연스레 잘 보낼때까지…..조갑증 내지 마라구 횡설수설 이야기했네요
    좋은 소식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