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타건담 극장판 관람기 – 개봉관 탐방

요즘 유행한다는 일본 밤도깨비여행 티켓을 구입해 일본에 도착한 시간이 아침 5시 10분.
이런저런 세관 수속하고 모노레일 타고 잠깐 다른 곳 구경하고 하다가 첫번째 목적지인 시네리브르 이케부쿠로에 도착한 시간이 아침 8시 30분.
이케부쿠로 역 바로 옆에 있는 메트로팔레탄플라자 8층에 있다고 해서 엘리베이터 타고 쭉 올라갔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난데없이 들리는 일본여성의 쇳소리.
(이날부터 이틀동안 귀가 따갑게 들은 일본여성의 콧소리 섞인 쇳소리, 특히 ~마쓰~라고 말을 마치는 일본어에서 “마”에 강한 비음을 넣어 마아쓰~하고 말을 맺는 쇳소리에 아주 신물이 다 날 지경이었다)
워낙 빠르고 사무적으로 지껄이는-_- 바람에 당췌 무슨 소리인지 알아들을 수는 업었지만, 상황을 보면 왜 저 여자가 저러는지 충분히 알 수 있었다. 극장 문은 아직 열지 않았는지 시네리브르라는 간판만 저 멀리 보이고, 그 앞에 사람들이 와글와글 북적북적. 유니폼을 입은 저 여자가 충분히 쇳소리 내가며 상황을 정리해야하는 광경이었다.


많이 정리된 상황. 저~끝이 극장입구임.

대충 들어보니 (같은 말 자꾸 들어봐라. 눈치로라도 알아듣게된다) “제타간담” 무대인사를 보러오신 분은 왼쪽으로 서고, 다른 분들은 오른쪽으로 서라는 내용인 것 같았다. 처음에는 오른쪽 왼쪽이 비슷했는데 점점 왼쪽 줄이 늘어나더니, 나중엔 오른쪽 줄이 아예 없어지고 그냥 무대인사를 보려는 한 줄만 남았다. 여기서 티켓을 구입하거나 할 생각은 전혀 없이 분위기나 살피러온 내 입장에서는 줄을 설 필요가 없었기에 그냥 줄과 상관없이 멀찍이 떨어져있었다. 그렇다보니 줄을 섰다고는 하지만 복도를 이미 꽉 메워버린 사람들 사이로 멀찍이서나마 극장 간판이나 보는게 다였기에 여기서 사람들 구경이나 좀 하다가 다른 곳 좀 구경하고 입장시각 지나서 다시 돌아와 극장을 구경하기로 결정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릴 때마다 극장 여직원이 쇳소리 지르는 모양을 구경하면서 가만히 살펴보니, 일단 여직원이 예쁘게 생겼고-_- 관객들은 20대 후반 정도가 가장 많아보였다. 성별로만 보면 남자들이 당연 많았지만, 8시45분 경에 한 무리의 여자들이 우르르 몰려들더니 여기저기서 그 무리로 찾아와 서로서로 인사하고 하는 모습이 무슨 샤아 팬클럽 온라인 동호회에서 단체관람이라도 온 것 같았다.

입장시각이 지나서 되돌아온 극장은 사람들이 싹 들어가버려서 무진장 한산한 상태였다. 대충은 알고 왔지만 상가 건물 안에 있는 극장이다보니 홀 공간이 무척 좁았다. 문 밖에 제타건담 2부의 포스터를 세워놓았고, 문 안쪽으로 들어가면 MK II 한정판 프라모델을 포함한 제타건담 관련 책자+상품들을 팔고 있었다. 그밖에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이 극장에서 함께 상영하고 있는 우리나라 영화 <달콤한 인생> 포스터와, 6월에 한다는 <한류시네마페스티벌> 포스터였다. 홀 중앙에서는 멀티비전으로 각종 영화 예고편을 틀어주고 있었는데, <제타건담>과 우리나라 영화 <피아노치는 대통령> 말고는 아는 영화가 없었다.


판매중인 잡지/책자

팜플렛견본과 포스터

무대인사가 끝나고 나오는 걸 기다릴까도 생각했지만, 너무 오래 기다려야할 것 같아서 바로 다음 목적지인 신주꾸 조이시네마 3관으로 향했다. 이 시간 쯤에 출발해야 신주꾸에서도 무대인사를 보려고 줄 서있는 사람들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였는데, 이놈의 극장이 어디에 붙어있는지 한참을 헤매는 바람에 그만 입장시각을 아슬아슬하게 놓치고 말았다.
이곳에서도 극장 안에서는 프라모델과 책자 등을 판매하고 있었고, 매표소에 가보니 당당하게 <제타건담 매진>이라고 써붙여놓고 있었다. 그런데 무대인사만 매진이라는 말이었는지 어떤 할머니와 손자(10살 정도?) 같은 커플이 와서 “제타간담” 표를 사는 것을 보았고, 그 외에도 왠 여성 두 명이 역시 “제타간담”을 구입했다. 그리고는 외국인 서너 명이 와서 티켓을 구입하길래 ‘아니 설마?’ 했더니, <밀리언달러 베이비>였다.


조이시네마의 제타건담 간판

조이시네마 3관 입구

이제는 드디어 티켓구입. 그리고 영화 상영시간(밤9시)까지 동경 관광~ 이런 시나리오에 따라 신주꾸 구경을 좀 하다가 시부야 시네팔레스로 움직였다. 세이부백화점 옆으로 돌아가니 시네팔레스 입구가 나왔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7층으로 올라가야했다. 나처럼 배낭을 멘 남자 한 명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갔는데, 7층에 도착해 문이 열리자마자 영화배우 오달수(올드보이에서 사설감방장으로 나왔던 그 배우)처럼 생긴 직원이 또 뭐라고 일본어로 지껄이기 시작했다. 손짓+눈치로 보아하니 우리 극장을 찾아주셔서 감사하며 이미 티켓을 구입하셨으면 로비에서 기다리시고 티켓을 구입하러 오셨으면 저쪽 티켓구입처에서 구입하시라는, 아주 의례적인 설명인 것 같았다. 나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던 남자도 제타건담을 보러 왔는지 티켓을 사러가다가, 밤 9시에만 상영한다는 문구를 보고 멈칫 하고는 아까의 직원에게 돌아가 뭐라고 막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얼핏 들으니 “밤에만 상영하느냐” 운운하는 걸로 봐서 아마 상영시간에 대한 정보 없이 그냥 온 모양이었다. 혹시 저 친구가 먼저 티켓을 사면 뭐라고 하면서 사는지 살펴보고 따라하려는 심산으로 포스터를 구경하는 척 서있었는데, 이 자식이 그냥 포기하고 도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버렸다.-_-;;


시부야 시네팔레스 입구

시네팔레스 홀 (극장 홈페이지에서)

이젠 어쩔 수 없이 나 혼자 부딪혀야 하는 상황. 티켓 카운터로 가서 (이 곳은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극장표 파는 곳과 달리, 유리벽이나 그런 것 없이 그냥 뻥 뚫려있었다) 여직원이 반갑게 맞으며-_- 뭐라고 말하는 걸 기다렸다가 (아마도, “어서 오십시오. 어느 티켓을 구입하시겠습니까?” 수준이 아니었겠는가?) “제타간담”이라고 짧게 말해주었다.
그런데 젠장, 이 여직원이 못알아들었다는 표정을 짓는게 아닌가. 나름대로 여러가지 돌발상황을 예측해보았지만 “제타간담”이란 말을 못알아듣는 상황을 예상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당황한 나머지 다시 설명한다는게 “제타담”이라고 말해버리니 더 못알아듣고… 적잖게 당황하려는 찰나에 여직원이 “아, 제타간담”이라고 그때서야 알아채 주었다. 아아… 사소한 일로 십년감수할뻔했다.


제타건담 티켓. 정리번호 51번.

여직원의 다음 대사는 알아듣거나 말거나 눈치로 충분히 해석할 수 있었다. “밤 9시 상영밖에 없는데 이걸 원하십니까?” 대충 하이 어쩌구 해줬더니 티켓을 내주면서 뭐라고 길게 떠들었다. 다행히 미리 시네팔레스 홈페이지에서 이 극장의 관객입장방식을 숙지하고 갔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설명임을 짐작하고 있었다. 무슨 정원입착제라던가 하는 시스템인데, 그냥 우리나라 개봉관들처럼 좌석번호를 찍어주던가 아니면 변두리극장들처럼 아무 자리에나 앉게 할 것이지, 티켓에 정리번호라는 걸 찍어서 판매한 후 영화 시작 15분전에 로비에 집합시켜서 그 정리번호 순서로 10명씩 입장시킨다는 거였다. 도통,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무진장 불편할 것 같은데. (최근에 생기는 멀티플렉스 극장들은 지정좌석제를 도입한 곳도 많다는데, 아직 많은 일본의 극장들이 이런 시스템이라고 한다)

내가 구입한 티켓의 정리번호를 보니 51번. 180석 정도 되는 극장에서 이 정도면 빠른 것 같았다. 어쩌면 심야상영이니 매진이 안될지도 모르고… 하여튼 본격적인 영화 상영까지는 7시간 이상 남은 상황이었으므로 동경 관광을 좀 하다가 8시45분까지 이곳으로 돌아오면 되는 거였다. 티켓까지 있는데 설마 영화를 못보는 사태가 발생하지는 않겠지. 하여튼 여기까지 글이 좀 길어진 감이 있으므로 (무엇보다 글을 쓰고 있는 현재 시각이 새벽3시45분!) 다음 글에서 본격적인 감상평을 다루기로 하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