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타건담 극장판 관람기 – 개봉관 탐방

요즘 유행한다는 일본 밤도깨비여행 티켓을 구입해 일본에 도착한 시간이 아침 5시 10분.
이런저런 세관 수속하고 모노레일 타고 잠깐 다른 곳 구경하고 하다가 첫번째 목적지인 시네리브르 이케부쿠로에 도착한 시간이 아침 8시 30분.
이케부쿠로 역 바로 옆에 있는 메트로팔레탄플라자 8층에 있다고 해서 엘리베이터 타고 쭉 올라갔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난데없이 들리는 일본여성의 쇳소리.
(이날부터 이틀동안 귀가 따갑게 들은 일본여성의 콧소리 섞인 쇳소리, 특히 ~마쓰~라고 말을 마치는 일본어에서 “마”에 강한 비음을 넣어 마아쓰~하고 말을 맺는 쇳소리에 아주 신물이 다 날 지경이었다)
워낙 빠르고 사무적으로 지껄이는-_- 바람에 당췌 무슨 소리인지 알아들을 수는 업었지만, 상황을 보면 왜 저 여자가 저러는지 충분히 알 수 있었다. 극장 문은 아직 열지 않았는지 시네리브르라는 간판만 저 멀리 보이고, 그 앞에 사람들이 와글와글 북적북적. 유니폼을 입은 저 여자가 충분히 쇳소리 내가며 상황을 정리해야하는 광경이었다.


많이 정리된 상황. 저~끝이 극장입구임.

대충 들어보니 (같은 말 자꾸 들어봐라. 눈치로라도 알아듣게된다) “제타간담” 무대인사를 보러오신 분은 왼쪽으로 서고, 다른 분들은 오른쪽으로 서라는 내용인 것 같았다. 처음에는 오른쪽 왼쪽이 비슷했는데 점점 왼쪽 줄이 늘어나더니, 나중엔 오른쪽 줄이 아예 없어지고 그냥 무대인사를 보려는 한 줄만 남았다. 여기서 티켓을 구입하거나 할 생각은 전혀 없이 분위기나 살피러온 내 입장에서는 줄을 설 필요가 없었기에 그냥 줄과 상관없이 멀찍이 떨어져있었다. 그렇다보니 줄을 섰다고는 하지만 복도를 이미 꽉 메워버린 사람들 사이로 멀찍이서나마 극장 간판이나 보는게 다였기에 여기서 사람들 구경이나 좀 하다가 다른 곳 좀 구경하고 입장시각 지나서 다시 돌아와 극장을 구경하기로 결정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릴 때마다 극장 여직원이 쇳소리 지르는 모양을 구경하면서 가만히 살펴보니, 일단 여직원이 예쁘게 생겼고-_- 관객들은 20대 후반 정도가 가장 많아보였다. 성별로만 보면 남자들이 당연 많았지만, 8시45분 경에 한 무리의 여자들이 우르르 몰려들더니 여기저기서 그 무리로 찾아와 서로서로 인사하고 하는 모습이 무슨 샤아 팬클럽 온라인 동호회에서 단체관람이라도 온 것 같았다.

입장시각이 지나서 되돌아온 극장은 사람들이 싹 들어가버려서 무진장 한산한 상태였다. 대충은 알고 왔지만 상가 건물 안에 있는 극장이다보니 홀 공간이 무척 좁았다. 문 밖에 제타건담 2부의 포스터를 세워놓았고, 문 안쪽으로 들어가면 MK II 한정판 프라모델을 포함한 제타건담 관련 책자+상품들을 팔고 있었다. 그밖에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이 극장에서 함께 상영하고 있는 우리나라 영화 <달콤한 인생> 포스터와, 6월에 한다는 <한류시네마페스티벌> 포스터였다. 홀 중앙에서는 멀티비전으로 각종 영화 예고편을 틀어주고 있었는데, <제타건담>과 우리나라 영화 <피아노치는 대통령> 말고는 아는 영화가 없었다.


판매중인 잡지/책자

팜플렛견본과 포스터

무대인사가 끝나고 나오는 걸 기다릴까도 생각했지만, 너무 오래 기다려야할 것 같아서 바로 다음 목적지인 신주꾸 조이시네마 3관으로 향했다. 이 시간 쯤에 출발해야 신주꾸에서도 무대인사를 보려고 줄 서있는 사람들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였는데, 이놈의 극장이 어디에 붙어있는지 한참을 헤매는 바람에 그만 입장시각을 아슬아슬하게 놓치고 말았다.
이곳에서도 극장 안에서는 프라모델과 책자 등을 판매하고 있었고, 매표소에 가보니 당당하게 <제타건담 매진>이라고 써붙여놓고 있었다. 그런데 무대인사만 매진이라는 말이었는지 어떤 할머니와 손자(10살 정도?) 같은 커플이 와서 “제타간담” 표를 사는 것을 보았고, 그 외에도 왠 여성 두 명이 역시 “제타간담”을 구입했다. 그리고는 외국인 서너 명이 와서 티켓을 구입하길래 ‘아니 설마?’ 했더니, <밀리언달러 베이비>였다.


조이시네마의 제타건담 간판

조이시네마 3관 입구

이제는 드디어 티켓구입. 그리고 영화 상영시간(밤9시)까지 동경 관광~ 이런 시나리오에 따라 신주꾸 구경을 좀 하다가 시부야 시네팔레스로 움직였다. 세이부백화점 옆으로 돌아가니 시네팔레스 입구가 나왔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7층으로 올라가야했다. 나처럼 배낭을 멘 남자 한 명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갔는데, 7층에 도착해 문이 열리자마자 영화배우 오달수(올드보이에서 사설감방장으로 나왔던 그 배우)처럼 생긴 직원이 또 뭐라고 일본어로 지껄이기 시작했다. 손짓+눈치로 보아하니 우리 극장을 찾아주셔서 감사하며 이미 티켓을 구입하셨으면 로비에서 기다리시고 티켓을 구입하러 오셨으면 저쪽 티켓구입처에서 구입하시라는, 아주 의례적인 설명인 것 같았다. 나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던 남자도 제타건담을 보러 왔는지 티켓을 사러가다가, 밤 9시에만 상영한다는 문구를 보고 멈칫 하고는 아까의 직원에게 돌아가 뭐라고 막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얼핏 들으니 “밤에만 상영하느냐” 운운하는 걸로 봐서 아마 상영시간에 대한 정보 없이 그냥 온 모양이었다. 혹시 저 친구가 먼저 티켓을 사면 뭐라고 하면서 사는지 살펴보고 따라하려는 심산으로 포스터를 구경하는 척 서있었는데, 이 자식이 그냥 포기하고 도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버렸다.-_-;;


시부야 시네팔레스 입구

시네팔레스 홀 (극장 홈페이지에서)

이젠 어쩔 수 없이 나 혼자 부딪혀야 하는 상황. 티켓 카운터로 가서 (이 곳은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극장표 파는 곳과 달리, 유리벽이나 그런 것 없이 그냥 뻥 뚫려있었다) 여직원이 반갑게 맞으며-_- 뭐라고 말하는 걸 기다렸다가 (아마도, “어서 오십시오. 어느 티켓을 구입하시겠습니까?” 수준이 아니었겠는가?) “제타간담”이라고 짧게 말해주었다.
그런데 젠장, 이 여직원이 못알아들었다는 표정을 짓는게 아닌가. 나름대로 여러가지 돌발상황을 예측해보았지만 “제타간담”이란 말을 못알아듣는 상황을 예상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당황한 나머지 다시 설명한다는게 “제타담”이라고 말해버리니 더 못알아듣고… 적잖게 당황하려는 찰나에 여직원이 “아, 제타간담”이라고 그때서야 알아채 주었다. 아아… 사소한 일로 십년감수할뻔했다.


제타건담 티켓. 정리번호 51번.

여직원의 다음 대사는 알아듣거나 말거나 눈치로 충분히 해석할 수 있었다. “밤 9시 상영밖에 없는데 이걸 원하십니까?” 대충 하이 어쩌구 해줬더니 티켓을 내주면서 뭐라고 길게 떠들었다. 다행히 미리 시네팔레스 홈페이지에서 이 극장의 관객입장방식을 숙지하고 갔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설명임을 짐작하고 있었다. 무슨 정원입착제라던가 하는 시스템인데, 그냥 우리나라 개봉관들처럼 좌석번호를 찍어주던가 아니면 변두리극장들처럼 아무 자리에나 앉게 할 것이지, 티켓에 정리번호라는 걸 찍어서 판매한 후 영화 시작 15분전에 로비에 집합시켜서 그 정리번호 순서로 10명씩 입장시킨다는 거였다. 도통,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무진장 불편할 것 같은데. (최근에 생기는 멀티플렉스 극장들은 지정좌석제를 도입한 곳도 많다는데, 아직 많은 일본의 극장들이 이런 시스템이라고 한다)

내가 구입한 티켓의 정리번호를 보니 51번. 180석 정도 되는 극장에서 이 정도면 빠른 것 같았다. 어쩌면 심야상영이니 매진이 안될지도 모르고… 하여튼 본격적인 영화 상영까지는 7시간 이상 남은 상황이었으므로 동경 관광을 좀 하다가 8시45분까지 이곳으로 돌아오면 되는 거였다. 티켓까지 있는데 설마 영화를 못보는 사태가 발생하지는 않겠지. 하여튼 여기까지 글이 좀 길어진 감이 있으므로 (무엇보다 글을 쓰고 있는 현재 시각이 새벽3시45분!) 다음 글에서 본격적인 감상평을 다루기로 하겠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