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10주년 기념

홈페이지 만든 지 벌써 10년이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홈페이지 처음 만들었을 때 제가 스물여섯살이었던 모양이군요.

1997년 12월 20일
아직 취직자리도 구하지 못한 대학 4학년생 신분으로
집에 있는 무려 386컴퓨터(인터넷도 연결 안되는)를 가지고
내가 좋아하는 영화음악 미디파일 30여개를 가지고 영화음악 섹션을 채우고
학교 도서관에서 뒤진 영화기네스정보와
IMDB 사이트에서 찾은 옥의티나 뒷이야기 정보를 가지고 영화섹션을 채우고
컴퓨터 처음 사서 타자연습하던 1992년도에
건담 딱따구리 문고에 나온 건담 줄거리+등장인물들을 HWP로 쳐놓은 자료로 건담섹션을 채우고
인터넷 뒤져서 천녀유혼 사진 열몇장 모으고
옛날 로드쇼에 특집기사로 나온 천녀유혼 관련 이야기들을 기억나는대로 써서 천녀유혼 섹션을 채우고
유명한 건축가 홈페이지 링크로 건축섹션 채우고
네띠앙에서 제공해주는 기본 방명록을 붙여서
총 6개의 메인메뉴로 홈페이지를 만들었었죠.

중간 변천 과정은 생략하고
2007년 12월 20일 현재.

어느덧 10년차-_- 직장인이 된 신분으로
최신형은 아니지만 그래도 광랜급 인터넷이 빵빵하게 들어오는 펜티엄4급 컴퓨터를 가지고 작업하는 처지가 되었으며
홈페이지는 블로그 형식으로 변화하면서 16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됐고
그 와중에 영화음악/건담/천녀유혼은 별도의 사이트로 분리됐고
10년전 사실상 하나도 없었던 제가 직접 쓴 글은 무려 894개. (요넘 포함 895개)
삑삑거리는 미디음악이라고 욕 바가지로 먹던 영화음악은
모두 2,914곡의 asf/wma 파일로 바뀌었고 거기에 동영상도 729개 추가.
인터넷 뒤져서 겨우겨우 찾았던 해상도 낮은 천녀유혼 이미지 열몇장은
제가 직접 캡쳐받은 이미지 74개로 늘어나고
기타 등등 양적으로 (질적으로는 잘-_-) 엄청나게 달라졌습니다.

영화 옥의 티, 기네스, 건축가 사이트 링크 등등의 컨텐츠는 이제 없어져버렸고요.

지난 10년, 이렇듯 홈페이지는 상당히 많이 변했는데
과연 나는 어떻게 되었는가,
사실 이 문제가 요즘 제가 가장 많이 하는 고민이었습니다.

결혼 못하고 애인도 없고 뭐 이런 문제는 잠깐 덮어두고-_-;;
정말 10년전 처음 홈페이지를 만들 때 가졌던 생각, 철학, 지식 중
지금 10년이라는 세월을 감안했을 때 얼마나 커지고 성장했는지
세상을 살아가는 요령만 늘고 내 자신을 잃어온 것은 아닌지
뭐 이런 따위의 고민을 하고 있다는 얘기죠.

굳이 이 자리에서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내가 혹시 홈페이지를 구실삼아 이렇게 살아오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최근들어 자주 들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말하자면 홈페이지를 통해 살고 있는 나와
그냥 사회에서 대충 뒤섞여 살고 있는 내가 다르다는 이야기죠.
(이중인격 뭐 이런 뜻은 아닙니다)

솔직히 정답이 있는 고민도 아니고
홈페이지 10주년 기념사로 할만한 이야기도 아니긴 합니다만
위에 쓴 것과 같은 이유로 일부러 써봤습니다.
언젠가 그 고민이 끝나는 날은
홈페이지를 더이상 운영할 필요가 없어지던지
난데없는 포털사이트 규모로 홈페이지를 키워버리던지
그런 결론이 나올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고 말이죠.

어쨌든 홈페이지 10번째 생일입니다.
저랑 비슷한 시기에 홈페이지 운영을 시작하셨던 분들 중
지금까지 운영하고 계신 분이 누가 계신지는 잘 모릅니다만
(홈페이지 운영 초기, 제가 홈페이지를 통해 알고 지내던 사람들 중
지금까지 홈페이지 형태-미니홈피나 네이버블로그 같은 거 말고-로 뭔가 하고 계신 분이 한 두어 분 계시긴 합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수많은 홈페이지/포털사이트들도 10년씩 된 곳은 거의 없다는 점에서
10년씩이나 홈페이지를 끌고 왔다는 것에 자부심 같은 거 조금은 느껴보려고 합니다.

10년을 달려왔으니 이제 15년을 바라봐야 될까요 20년을 봐야 될까요.
사실은 11년을 걱정해야할 시대가 썼습니다.

12 Responses

  1. 접속자 말해보세요:

    전 여기 드나든지 한 4~5년 되는데 필링 러브의 연주곡을 찾아 돌아다니가 알게 됐습니다. 첨엔 옛날 영화들이 하도 많아서 운영자가 당연히(!) 40~50대 아저씨겠거니, 건담페이지도 아들을 위한 페이지겠거니, 참 자상도 하다, 나름 확신(까지!)하면서 다녔었는데 어느날 정말 시대님 표현대로 “심심해서” 프로필 보고 깜짝 놀랬드랬습니다. 이게 뭐 반가운 일일까마는 저도 임자생입니다. 물론1912년은 아니구요.^^ 워낙 평범하게만 살아온 인생이라 글에서 보여지는 시대님의 독특하면서도 자유로운, 때론 겁없는^^ 인생살이가 가끔은 부러울 때도 있습니다. 10주년 축하드리고 11주년 기념사도 한글로 써주시면 재밌게 읽겠습니다.^^

  2. 허정 말해보세요:

    홈피 10주년을 축하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10년동안 장가도 못가고 홀아비 타령이라…….
    그런 아들 바라보는 부모 마음이 어떨고?
    10주년 기념으로 애인 만들기, 장가가기 등 켐페인을 벌였으면 어떨가?
    관심 있는 처자들은 한번쯤 찔러볼만한데……….
    시대는 시대에 편승한 그런 관계를 싫어한다?
    열번 찍어 않넘어가는 나무 없다는데……….

  3. SIDH 말해보세요:

    아버지 죄송합니다.
    제가 불효자지요 ㅠㅠ
    시대가 썼습니다.

  4. 축하해요^^ 말해보세요:

    온라인과 실제 모습이 일치되는 경우가 오히려 드물겠지요. 나와 다른 사람들과 어쩔 수 없이 엮이면서 맞춰가야하는 현실보단 이런 자기만의 공간에서 더욱 자신의 본모습이 나타나는 건 당연한 듯해요. 십주년 많이 축하드리고 더욱더 시대님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홈피가 되길 바랍니다^^

  5. 40대 말해보세요:

    축하드립니다. 전 작년에야 이곳을 알게 됐는데 매일같이 오가다보니 이젠 집같네요^^ 새해에도 하시는 일 다 잘되시고,건강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좋은 분 만나 결혼도 하시구요^^

  6. 엄마엉덩이가뜨거워 말해보세요:

    홈페이지와 함께 나이를 먹어간 다는 것,

    시대님을 지켜보며 감복한 한 가지 입니다.

    시대님이 나이를 먹어감과 함께

    홈페이지도 성숙해 가는 모습이

    마음을 두드리네요.

  7. fle 말해보세요:

    8년 동안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익숙한 곳이 없어지지 않고 항상 있던 그자리에 있는 기분 너무 좋네요.

  8. sun 말해보세요:

    와..저두요. 윗분처런 저도 여기 알게 된지 8년 정도는 된 것 같아요..^^ 좋아했던 홍콩배우가 늙는거 보며 세월가는걸 새삼 깨닫듯이(저는 그렇거든요..^^) 여기도 그렇게 같이 늙어가면 ^^;; 좋겠네요..

  9. 실버선장 말해보세요:

    축하드립니다. 10년…
    하나의 일에 한결같이 10년이라..
    대단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덕택에 시대님 덕을 봅니다.
    복 받으세요.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이참에 시대님이 마음을 채워줄 예쁘고 참한 색시감도 찾아 결혼하세요.
    착한 아이들도 순풍순풍 낳아 부모님께 효도하고 나라에 충성하시죠. 하하하..
    예쁜 아가씨 만나면 댓글이 어떻게 바뀔지 궁굼합니다.
    happy new year! 시대님

  10. 가려다가 말해보세요:

    저도 같이 궁금해지는데요. 예쁜 아가씨 만나면 댓글이 어떻게 바뀔지~ㅎㅎ 10주년 축하드리고 개성 넘치는 글도 종종 올려주삼요~^^

  11. wjk 말해보세요:

    축하드립니다.

  12. 호습다 말해보세요:

    전 10년전에 삼례이야기보고 이 홈피를 꾸준히 찾았습니다. 사이트 주소도 바뀌고 해서 없어진줄 알았는데 다시 찾아서 참 반가웠습니다. 10주년 축하드리고 내년도 축하 메세지를 적을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