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건담

샤아의 취향에 관한 고찰
0

샤아의 취향에 관한 고찰

앞서 “펩티머스 시로코”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시로코의 카리스마를 가장 많이 깎아먹은 것은, 극 중 내내 시로코가 카사노바처럼 보인다는 사실이다”라고. 뭐 약간은 농담성 비슷하게 한 말이기는...

우주세기 건담만 건담인가?
2

우주세기 건담만 건담인가?

“새로운 건담 시리즈”로 각광(?)을 받았던 <기동전사 건담 시드>가 종영했는가 싶더니, 어느새 <건담 시드 데스티니>라는 이름으로 2부(?)가 또 방영되고 있는 모양이다. <신기동전기 건담윙>부터 건담팬이 된 사람은 물론, 소위 올드 건담팬으로 분류되는...

건담 속의 독수리 5형제
2

건담 속의 독수리 5형제

이번 글은 “삐딱하게 건담보기”라는 타이틀 및 원래 취지에 걸맞는, 그냥 뒤틀어진 심사로 심퉁불퉁 중얼거리는 내용이다. 깊게 생각해보고 쓰는 것도 아니고 그냥 오래 보아왔던 자료와 감각에 의해서 그냥 단순비교해보는 글이기도 하다....

카츠 고바야시 – 애들은 가라
0

카츠 고바야시 – 애들은 가라

제법 자주 가는 일본의 건담팬사이트 중 “Quattro’s SIDE”라는 곳이 있다. 제목에서부터 풍겨오듯 샤야의 팬사이트라고도 할 수 있는데, 메카나 설정 등에 대한 복잡다난한 이야기들보다 캐릭터에 집중하고 자신의 생각을 칼럼 형식으로 풀어놓는...

하만 칸, 그녀가 원했던 길
0

하만 칸, 그녀가 원했던 길

가만히 살펴보면, <기동전사 Z건담>의 스토리는 그때까지 TV에서 방영되었던 어떤 로봇물 만화영화보다 복잡한 구조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 복잡함을 가장 단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 단순한 적군과 아군의...

지휘관 샤아의 용병술
0

지휘관 샤아의 용병술

얼마전 <한 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을 읽다가 “선조실록”부분에서 인상적인 대목을 발견했다. “선조”라는 이름에서 쉽게 연상되듯 임진왜란, 특히 이순신 장군에 대한 내용이었다. 이순신 장군의 위대한 전과에 대해서는 어려서부터 귀에 딱지가 앉도록 듣고...

브라이트 노아와 박사님
0

브라이트 노아와 박사님

흘러간 슈퍼로봇물을 가만히 돌이켜보면, 우리의 자랑스러운 주인공로봇과 그 로봇을 조종하는 용감한 주인공과 함께 반드시 등장해야만하는(?) 존재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주인공의 여자친구? …뭐 그럴 수도 있겠지만, 본인이 말하려는 사람은 주로...

시로코 – 뭔가 부족한 안티히어로
0

시로코 – 뭔가 부족한 안티히어로

<기동전사 제타건담>에서 최고의 안티히어로는 누구인가? 이런 쓰잘데기 없는 질문을 하나 던져보자. 왜 쓰잘데기 없다고 지레 눙치고 들어가냐하면, 다른 여타 로봇애니메이션에서 “안티히어로가 누구인지”를 고민할 이유가 별반 없기 때문이다. 어쨌든 질문을 던졌으니...

내가 보는 뉴타입 (1)
0

내가 보는 뉴타입 (1)

많은 수의 건담 매니아들, 특히 퍼스트 건담부터 1년전쟁의 세계관에 매료된 사람들에게 “뉴타입”이란 단어는 건담보다 더 상위의 개념으로 생각될 것이다. 그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건담 세계관에서 가장 핵심적인 부분을 이루는 단어가 바로...

내가 보는 뉴타입 (2)
0

내가 보는 뉴타입 (2)

1편에서 밝혔듯이 2편에서는 건담 스토리 내에서 뉴타입이 연방과 지온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얘기하고자 한다. 아무래도 1년 전쟁 위주로 설명하게 될 것 같다. <그리프스전쟁>도 조금 설명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1년전쟁 초기에 지온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