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고어 음식문답

이글루에서 유행하길래 살짝 퍼다가.

가점방법:
1번부터 15번까지는 선택된 답의 숫자가 그대로 점수.16번은 답에 1/2을 곱한 게 점수다. 1번에서 16번까지만 합계에 들어간다. 나머지 두 문제는 그냥 보너스. 선택지를 어떤것으로 해야할지 애매하다면 적당히 알아서 해결한다. 예를 들어 1번 문제에서 뚝배기 불고기 백반 정도는 혼자 자주 사먹는경우라면 점수는 3.5점이다.

1. 볼일이 있어서 혼자 돌아다니던 중 출출해졌다. 밥을 먹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안 먹어도 될 것 같기도 한 상황인데.
(1) 혼자 밥 먹는 것은 싫다. 친구를 불러내거나 집에 들어갈 때까지 참는다.
(2) 읽을 책이 있다면 간단한 음식은 가능.
(3) 패스트푸드점까지는 책 없이도 가능.
(4) 프렌치 레스토랑이나 이탈리언 레스토랑도 혼자 다녀온 적 있다.
(5) 뷔페도 가능.
(6) 고깃집에서 혼자 구워먹은 적이 있다.

정확히 말하면 왠만하면 굶는 쪽인데 혼자 먹기 싫어서는 아님. 원래 뭘 먹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음. 밥을 먹어야 되는데 (꼭 배가 고파서가 아니라) 혼자 있을 경우 중국집이나 분식집을 애용하는 편인데 문항이 애매해서 3번에 표시하고 3.5점 정도로 보겠음.

2. 피곤한 하루 끝에 천신만고 집에 돌아왔다. 경악스럽게도 밥이 없다면?
(1) 그냥 굶는다.
(2) 피자나 짜장면 등 배달음식으로 해결한다.
(3) 밥만 해서 밑반찬이나 계란 프라이와 먹는다.
(4) 나가서 무언가 사 오거나 사먹는다.
(5) 고기나 생선을 구워 밥이랑 먹는다.
(6) 두 가지 이상의 야채 손질이 필요한 요리를 만들어 먹는다.
(7) 두 가지 이상의 야채 손질이 필요한 요리를 딱 한 끼분만 만들어 먹는다.

이것도 역시 왠만하면 굶는 쪽-_-인데 역시 먹어야만 한다면 배달시키거나 라면 끓임. 밥 하는 것과 라면 끓이는 건 편차가 커보여서 그냥 2번으로.

3. 고기도 다 고기가 아니다. 나한테 고기는
(1) 안 먹는다.
(2) 살코기만 골라 먹는다.
(3) 고기는 역시 비계가 좀 섞여야 제맛이다.
(4) 내장이나 오돌뼈가 고기보다 맛있다.
(5) 생간이나 천엽도 얼마든지.
(6) 삼계탕에 들어 있는 흐물흐물한 닭껍질에도 아무 거부감 없음. 고기는 다 좋다.

얘도 좀 애매한게 고기는 별로 좋아하진 않는데 주면 다 먹으니;;; 그렇다고 생간/천엽은 아직 못먹어봤고 삼계탕에 있는 닭껍질도 왠만하면 피하고 싶어하는 편이니까… 삼겹살은 비계 섞인 게 당연히 좋고 곱창이나 돼지껍데기도 잘 먹는 편이니 3.5점 정도가 적당하지 않을까.

4. 나한테 생선은
(1) 안 먹는다.
(2) 양념구이나 튀김만 먹는다.
(3) 생선은 역시 소금구이가 제일이다.
(4) 잘 끓이기만 한다면 매운탕보다 지리가 낫다.
(5) 신선만 하다면야 살보다 내장이 더 맛있지 않나. 이거야 말로 어른의 맛.
(6) 국물에 둥둥 떠다니는 생선눈알을 공공장소에서 쪽쪽 빨아먹을 수 있다.

매운탕보단 확실히 지리가 낫지. 알탕은 먹지만 내장탕까지는 아직 아닌듯.

5. 날고기에 대한 입장
(1) 안 먹는다.
(2) 육회까지는 그럭저럭.
(3) 스테이크는 역시 레어. 국내에는 왜 피가 뚝뚝 떨어지게 구워주는 집이 없나 모르겠다.
(4) 육사시미라고 혹시 들어 봤는지…
(5) 타르타르 스테이크를 즐긴다.

날고기에 대해 특별히 거부감은 없는데 아직 스테이크 레어를 먹어보지는 못했음.

6. 생선회에 관한 자세
(1) 안 먹는다.
(2) 생선회는 초장맛.
(3) 간장을 살짝만 찍어 먹어야.
(4) 신선만 하다면야 그냥 먹는다.
(5) ‘노인과 바다’에서 소금이나 라임을 안 가져온 것에 안타까워 하는 주인공을 보면서 그게 왜 필요할까 생각한다.

생선회를 먹을 때 꼭 싸먹거나 뭘 찍어먹거나 하진 않는다. 그냥 회 자체 맛으로 먹어도 괜찮더라. 그러나 제정신일 때는-_- 간장이던 뭐던 찍어먹으므로 3.5점이 적당할듯.

7. 야채에 대한 예의
(1) 안 먹는다.
(2) 고기 먹을 때 상추나 깻잎 두어 장 정도.
(3) 매시드 포테이토, 카레에 들어있는 당근, 시금치 나물처럼 익혀서 양념한 것은 먹는다.
(4) 샐러드를 비롯 생야채 좋아하지만 드레싱이나 쌈장 등이 없는 것은 생각할 수 없다.
(5) 오이나 상추를 싸먹을 것도 양념도 없이 우적우적 씹어먹는 것은 나의 일상.

어렸을 때는 당근 하나를 날로 썩썩 베어먹곤 했는데… 오이는 물론이고 고깃집에서 상추만 낼름 집어서 먹는 거 일상이다.

8. 안 먹는 식재료는
(1) 열 가지 이상.
(2) 다섯 가지 이상.
(3) 한두 가지.
(4) 없음.

세어보진 않았다. 공식적으로 안먹는 건 생굴 하나인데 설마 그것만 있겠나. (음식도 아니고 식재료라니까) 다섯가지는 넘겠지. 열가지까지는 아니지 않을까…

9. 외국에 나가면
(1) 고추장이나 밑반찬을 싸간다.
(2) 꼭 한식은 아니라도 하루에 한 끼는 밥을 먹어야지.
(3) 고수처럼 특이한 향초만 아니라면 외국음식도 그럭저럭.
(4) 한 달이건 두 달이건, 외국에서 한식은 안 먹는다.

밥만 찾는 식성은 아니니까.

10. 나는 다음 경우에 양껏 먹을 수 있다
(1)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의 모임.
(2) 소개팅.
(3) 맞선.
(4) 상견례
(5) 본인의 결혼식

양껏의 기준이 단지 주어진 그릇을 비우는 수준이 아니라 뭐 밑반찬을 더 달란다거나 모자라면 더 시킨다거나 하는 수준이라면… 1번 정도가 적당할듯. 왜냐면 2~5번은 배채우러 간 자리라고 보기 힘들지 않나.

11. 나에게 제일 맛있는 밥은
(1) 남이 해 준 밥.
(2) 남이 해 준 집밥.
(3) 남이 해 준 맛있는 밥.
(4) 내가 한 밥.

내가 한 밥을 어떻게 먹나.

12. 밥이란
(1) 밥. 다른 것으로는 대체할 수 없다. 안남미도 밥 아님. 빵이나 국수는 싫다.
(2) 빵과 국수를 좋아하지만 끼니는 아니지. 어디까지나 간식.
(3) 일주일 정도는 밥 말고 다른 걸 먹어도 상관없음.
(4) 밥, 국수, 빵은 완전히 평등하다.

배를 채울 수 있으면 모든 음식은 평등하다. 단 김치만 있다면.

13. 케이크란
(1) 안 먹는다.
(2) 일부러 먹으러 가진 않지만 누가 먹자면 같이 먹어줄 수야 있다.
(3) 케이크 뷔페 정보를 수시로 수집한다.
(4) 케이크 한 조각이 밥 한 끼보다 비싼 게 뭐가 이상하다는 건지 모르겠다.
(5) 환갑이나 돌잔치 케이크를 싸준다면 반색을 한다.

사실은 같이 먹어주는 일조차 잘 하지 않지만… 해줄 수는 있다.

14. 발효식품이란
(1) 안 먹는다.
(2) 김치는 먹는다.
(3) 프로세스 치즈나 요거트 정도야 좋아함. 하지만 이름이 어려운 치즈는 꾸리꾸리해서 싫다.
(4) 명란젓을 비롯 빨갛게 양념한 젓갈은 먹지만 토하젓이나 그밖에 많이 삭힌 젓갈류는 곤란하다.
(5) 홍어도 거뜬. 없어서 못 먹는다.

젓갈류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못먹는 건 아니고, 결정적으로 홍어 잘먹으니까. 오히려 이상한 치즈쪽이 더 구리구리한데 말이지.

15 아주아주 좋아하는 음식이 있는데
(1) 아무리 좋아해도 한 끼로 충분.
(2) 두 끼나 세 끼까지는 괜찮지 않나.
(3) 한 번 열광했다 하면 물릴 때까지 닷새고 열흘이고 먹어야 직성이 풀린다.
(4) 아주 좋아하는 음식이 아니라도 같은 음식을 네다섯 끼 정도는 계속 먹어도 상관없다.

실제로 그럴 정도로 먹어본 적은 없지만 음식에 물리거나 해본 기억이 없어서.

16. 다음 중 집에서 만들어 본 것은 몇 가지나?
김치, 간장이나 고추장이나 된장, 잼, 치즈, 요거트, 케첩, 마요네즈, 말린 토마토, 야채나 과일칩, 장아찌나 피클, 젓갈, 버터, 아이스크림, 어묵, 족발, 소시지나 햄, 떡, 빵이나 과자나 케이크, 팟이나 완두앙금, 식혜나 수정과, 술, 식초, 도우와 소스를 모두 직접 만든 피자. 생강차나 유자차.

없다. 이 나이 먹도록 만들어본 음식이라고는 라면 끓이는 것과 계란프라이뿐.

17.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주관식)
이건 자기소개에도 썼는데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은 없다.

18. 평생 똑같은 음식만 먹어야 한다면 무엇으로? (주관식. ‘한정식’처럼 얍삽한 대답 금지)
찬 밥에 물 말아서 깍두기에 먹으면 딱이지.

=====================================

식귀
80점 – 87.5점
머릿속에 들어 있는 것은 먹을 것, 그리고 먹을 것, 오직 먹을 것. 하지만 맛없는 걸 먹느니 굶는다. 외식은 가능한 기피. 당장 쓰러져 죽을 것 같아도 밥은 직접 한다.

식신
65점 – 80점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먹을 것. 다른 것에도 정신 팔릴 때가 없는 건 아니지만 역시 먹을 것이 제일. 밥은 혼자 먹는 게 제일 맛있다. 왜냐하면 다른 사람한테 신경 안 쓰고 먹을 것에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식도락가
50점 – 65점
마음에 맞는 사람과 맛있는 것을 찾아다니는 것이야말로 제일 큰 낙. 인터넷이나 TV에 나온 맛있는 집에는 꼭 가봐야 직성이 풀린다.

정상인
25점 – 50점
맛있는 음식이 싫다는 것은 아니지만 짜장면 한 그릇 사먹자고 차타고 나가는 건 싫다. 주말이면 엉덩이가 급격히 무거워져서 집밥보다는 외식, 외식보다는 배달음식을 선호한다.

의욕상실
15점 – 25점
하루하루 챙겨먹는 것이 스트레스인 당신. 밥 대신 먹는 알약이 나오기만 한다면야 당장 일 년치를 사재기할 것이다. 김밥이나 햄버거, 라면처럼 인터넷을 하면서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제일 좋다.

46.5점.
정상인인 시대가 썼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Trin 말해보세요:

    전 49점이네요. ^^
    17번 : 게장, 홍어..
    18번 : 밥과 된장찌개 (+상추)

  2. 뽀빠이 말해보세요:

    42점 정상이군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