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대리일기 백마흔번째

[봉대리의 일기]

8/4 (금) 뷔

[피부장의 일기]

8/4 (금) 비 콸콸

SIDH’s Comment :
무슨 의도로 이렇게 텅텅 비워놨었는지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비가 하도 많이 와서 짜증난다는 뜻이었던가.
뭐 다른 이미지 같은 걸 넣었었던가.
분명한 건 하루치 날로 먹었다는 거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